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측 "조국 사태로 국민 실망한 것 부정할 순 없어"

등록 2021.12.03 10:14:56수정 2021.12.03 11:12: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조동연 사생활 파헤친 것 과도…공직후보자도 아냐"
"김영희 영입, 국민의힘보다 우리가 절박하고 진실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기획단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대선경선기획단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6.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측은 3일 이 후보가 전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대해 공개 사과를 한 것과 관련해 "국민들에게 실망시켜드린 점이 있다는 것을 부정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이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전략본부장을 맡고 있는 강훈식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조 전 장관과 관련해 우리가 바뀌어야 한다, 사과해야 한다는 흐름이 분명히 존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의원은 "어제 이 후보가 '우리가 더 청렴해야 하고, 작은 하자조차 더 크게 책임졌어야 하는 게 아니냐, 지나치게 억울하다고 변명하지 말자'고 말씀하셨고, 그런 면에서 이 후보가 정중하게 사과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생활 관련 논란으로 전날 페이스북에 사퇴 의사를 표명한 조동연 공동 상임 선대위원장과 관련해서는 "(조 위원장의) 사생활을 파헤친 게 과도한 측면이 있다"며 "(조 위원장이) 공직에 나가려는 분도 아니고, 선거를 돕겠다고 발표한 사람 중에 한 분 아니냐. 그 분의 과거는 물론, 아이 이름까지 공개하는 게 적절하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어느 정도까지 용인해야 할지 이번 계기를 통해 점검해봐야 한다"며 "그런 문제를 파헤치는 과정이 도움이 되는지 대통령 후보나 가족들에 대해서는 (검증을) 어디까지 감내해야 하는지 이번 기회에 점검해야 봐야 한다"고 밝혔다.

선대위 홍보본부장으로 영입된 김영희 전 MBC 부사장과 선대위 영입 인재인 김윤이 뉴로어소시에이츠 대표가 국민의힘에서도 영입 타진을 했던 인사인 데 대해서는 "대한민국 인재 풀이 무궁무진하지는 않고 좀 정해져 있는 측면이 있다"며 "그분들이 저희 쪽이 조금 더 절박하고 진실됐다고 판단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같은 값이면 나를 더 원하고, 진실되게 대하는 쪽에 가고 싶은 것 아니겠느냐"며 "정당이나 생각이 다르다는 건 정치적 측면에서의 생각이고 전문가적 측면에서는 본인을 얼마나 더 진심으로 원하는지가 중요할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에서 이 후보가 최근 국토보유세, 기본소득 관련된 기존 입장을 바꾼 것을 비난하는 것과 관련해선 "원칙을 지키면 독재라고 하고, 이렇게 (바꾼다고) 하면 또 바꾼다고 한다"며 "야당의 조급한 마음이 드러나기 시작했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이 저항하고 문제제기를 하면 그것을 다시 검토해보고 생각해봐야 할 지점들이 있다고 말하는 게 어떻게 철회하거나 바꾼 거냐. 이해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