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EU·英·캐나다, '난민 밀어내기' 벨라루스 추가 제재…"수입원 겨냥"

등록 2021.12.03 14:39:59수정 2021.12.03 16:1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최대 칼륨비료 회사 자산 동결…관료들도 대상
영국, 캐나다도 동참…"반복된 인권 탄압 대응"
벨라루스 반발…"모든 책임 지우는 건 부당"

associate_pic

[그로드노=AP/뉴시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벨라루스-폴란드 접경인 그로드노 인근 검문소 물류센터에서 이주민 어린이들이 놀면서 즐거워하고 있다. 2021.12.03.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유럽으로 중동 등 출신 난민들을 밀어내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벨라루스에 미국, 유럽연합(EU) 등 서방이 신규 제재를 가했다.

2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EU·영국·캐나다는 이날 공동 성명을 발표해 "여전히 자행되고 있는 벨라루스 내 인권 공격과 국제 규범 무시, 반복된 억압 행위에 대한 대응"이라며 신규 제재를 발표했다.

미국 재무부는 벨라루스 정부 관계자 20명과 기업 및 기관 12곳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

벨라루스 주요 산업인 칼륨비료 기업과 항공사 3곳도 포함됐다.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 아들도 제재 대상에 추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벨라루스 정부가 발행하는 국가부채에 대한 거래도 제한했다.

EU는 벨라루스 인사 17명과 기업 및 기관 11개에 대해 자산 동결 등 제재를 내렸다. 영국은 세계 최대 칼륨 비료 회사 중 하나인 벨라루스 국영 'OJSC 벨라루스칼리'에 대해 자산을 동결했다.

캐나다도 동참해 정부 관계자 20명과 기업 12곳에 제재를 부과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성명에서 "이번 제재는 벨라루스인을 억압하고 유럽 평화와 안보를 훼손하며 자유 안에서 살길 바라는 사람들을 학대하는 잔인한 정권에 맞서 행동하겠다는 우리의 변함없는 의지를 보여준다"고 밝혔다.

리즈 트러스 영국 외무장관은 "이번 제재는 루카셴코 정권의 수입원을 겨냥하며, 벨라루스에서 자행되는 최악의 반민주주의 행위에 책임 있는 이들을 겨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루카셴코 대통령은 즉각 반발했다.
associate_pic

[민스크(벨라루스)=AP/뉴시스]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이 지난달 22일(현지시간)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에서 군 수뇌부와 회의를 하고 있다. 2021.12.03.


루카셴코 대통령은 관영 벨타통신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이해하기 어려운 제재"라며 "국제 이민자 위기의 진짜 원인을 무시한 채 모든 책임을 벨라루스에 지우고 있다"고 항의했다.

이번 제재로 일반 벨라루스인들이 고통받을 것이라며, EU에 재고를 요청했다. 이와 함께 맞불 제재 조치도 예고했다.

미국, EU 등 서방은 지난 5월 루카셴코 정권이 반체제 언론인 체포를 위해 여객기를 강제 착륙시키는 등 반정부 인사 탄압을 자행하자 경제 제재 등 조치를 내렸다.

루카셴코 대통령은 이에 반발해 중동 등 출신 난민들을 EU 국경 지역인 폴란드와 리투아니아로 보내고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배후에서 러시아가 지원하고 있다는 의혹도 있다.

폴란드 국경에서 무력 월경을 시도한 이후 난민들은 현재 인근 벨라루스 물류창고 내 마련된 임시 시설에 머무르고 있으며, 루카셴코 대통령은 독일에 난민 일부를 수용할 것으로 요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