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조동연, 공식 임명 사흘만에 자진사퇴…與도 수용

등록 2021.12.03 15:03:30수정 2021.12.03 16:33: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조동연 "인격살인적 공격에서 아이들 보호하려 사퇴"
송영길 만류했지만…이재명과 상의해 사직 수용키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3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캠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됐다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가 3일 공식적으로 사퇴했다.

조 위원장이 거듭 사퇴 의사를 밝히자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결국 이를 수용하면서다. 이재명 선대위의 '1호 영입 인사'로 송영길 민주당 대표와 같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 공식 임명된지 사흘 만이다.

민주당 선대위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조 위원장이 송 대표에게 재차 선대위원장직 사퇴 의사를 밝혀왔다"며 "안타깝지만 조 위원장의 뜻을 존중할 수 밖에 없어 이재명 후보와 상의해 사직을 수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송 대표는 만류했으나 조 위원장은 인격살인적 공격으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사퇴를 해야겠다는 입장이 확고했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 앞에서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2.03. photo@newsis.com

그러면서 "송 대표는 '조동연 위원장과 아이들을 괴롭히는 비열한 행위가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