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기마인물형토기 출토지 명기하라” 김해시, 강력 요구

등록 2021.12.03 16:10:11수정 2021.12.03 17:2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해시, 국립경주박물관 방문
국립경주박물관, 자문회의 등 거치려면 장기간 필요

associate_pic

기마인물형 토기, 국립경주박물관 소장


[김해=뉴시스] 김상우 기자 = 경남 김해시는 '기마인물형토기' 출토지 논란과 관련, 이 유물을 소장한 국립경주박물관을 방문해 ‘김해시 대동면 덕산리’로 명확히 표기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해시 김성호 문화관광사업소장과 박치우 가야사복원과장 등은 2일 국립경주박물관 관계자들을 만나 “기마인물형 토기(국보 제275호) 출토지가 김해가 아니라는 확실한 자료가 없는 상황에서 기증자인 고 이양선 선생의 전언과 국보 지정서에 기재된 내용대로 출토지를 표기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며 “‘기마인물형 토기 출토지는 김해시 대동면 덕산리로 전해진다’고 정정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김해시에서는 시의회,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기마인물형 토기의 반환운동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으로 기마인물형 토기의 출토지를 명확하게 하는 일은 김해시민의 정체성과 관련된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국립경주박물관 측은 “기마인물형 토기 안내판 내용은 최소 2014년부터 사용한 것으로 ‘출토지가 정확하지 않다’라고 한 것은 학계의 의견을 반영한 것”이라며 “최근 언론 보도, 김해시 입장 표명 등으로 단순하게 출토지를 재명기하기에는 곤란한 상황이 되었다. 자문회의 등을 개최하여 출토지 문구 변경을 검토하겠으나 다소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 같다”고 답했다.

 김해시는 안내판 문구 수정과 문화재청 문화재 검색자료에도 출토지를 명시하기 위해 국립경주박물관 추가 방문, 문화재청과 경주시 협의 등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기마인물형 토기는 가야시대 대표 유물로 가락국 시조가 탄강(誕降)한 김해시를 상징하는 유물이나 기증자에 의해 국립경주박물관이 소장, 전시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박물관 전시 토기 안내판에 ‘출토지가 명확하지 않다’고 기재된 사실이 알려지자 김해시는 지난달 17일 공문을 보낸 데 이어 이날 방문을 통해 출토지를 명확히 해 줄 것을 재차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