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과기부, 내년 예산안 디지털뉴딜·기초 R&D·3대 신사업에 방점

등록 2021.12.03 16:58:29수정 2021.12.03 18:1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과기부 내년 예산 18.6조…전년비 6.0%↑
정부 내년 총 R&D 예산 30조 육박…전년비 8.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내년 예산은 8조5737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1조583억원(6.0%) 증액됐다. 디지털뉴딜 2.0, 기초·원천 및 첨단전략기술 연구개발(R&D), 3대 신산업(바이오헬스·미래차·시스템반도체) 육성 등의 정책을 중점 뒷받침하도록 짜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일 국회 본회의 의결을 통해 '2022년도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을 이같이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과기부 내년 예산안에 따르면 디지털뉴딜 2.0 정책에 2조7300억원이 배정, 전년비 33.3% 확대했다. 디지털뉴딜 1.0을 통해 구축된 데이터댐 등 인프라를 활용해, 민간영역에서 새로운 제품과 다양한 서비스가 창출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기초·원천 및 첨단전략기술 연구 지원에는 7조5600억원의 예산을 책정, 전년보다 9.1% 늘렸다. 구체적으로 보면 ▲기초연구(개인/집단) 1조6283/3731억원 ▲한국형발사체 고도화 1728억원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개발 320억원(신규) ▲백신허브 기반 구축 지원 193억원(신규) 등이 있다.

또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립과 양자컴퓨팅·핵융합 등 첨단기술 확보에도 지속적으로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나노·소재 및 미래소재 기술개발 1838억원 ▲양자컴퓨팅 기술개발 114억원 ▲핵융합 선도기술개발 41억원 등이 배정됐다.

국가신약개발, 반도체와 시스템 반도체를 결합한 지능형 메모리 반도체(PIM: Processing In Memory), 자율주행 등 3대 신사업에 총 5800억원을 배정, 전년비 34.5% 확대됐다.

인재양성 분야 내년 예산은 7400억원으로 12.3% 증가했다. 특히 우주·양자 등 미래유망기술분야에서 전문인력 양성을 강화하기로 했다.

기후위기 극복, 2050 탄소중립 실현, 재난·안전사고 예방 등 포용사회 실현 정책에는 전년보다 12.5% 늘어난 8900억원이 안배됐다.

우정서비스 예산은 5조4600억원으로 전년비 0.02% 줄었다.
associate_pic



아울러 38개 부·처·청이 수행하는 내년 정부 총 연구개발(R&D) 예산은 2조3750억원(8.7%) 증가한 29조7755억원으로 결정됐다. 최근 5년간 총 10조원 이상 확대된 규모이다.

과기부는 내년도 R&D 예산은 한국판뉴딜 2.0 고도화, 2050 탄소중립 실현, 혁신성장 3대 핵심산업(바이오헬스·미래차·시스템반도체) 육성 등의 주요 정책을 차질없이 지원하는 것을 특징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또 글로벌 기술패권 경쟁 대응을 위해 인공지능, 양자기술, 우주 등 첨단전략기술에 선제적으로 투자하고, 지역의 혁신역량 강화 및 청년·여성과학기술인 지원 등 포용적 혁신에도 주력하게끔 구성됐다고 과기부는 전했다.

임혜숙 과기장관은 "내년도 과기부 예산은 대한민국 디지털 대전환과 사람 중심 과학기술 혁신 선도국가 실현을 위해 사용될 것"이라며 "코로나 이후 경제회복과 경제구조 변화 대응에 적극적인 역할을 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