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SK텔레콤, 한국장애인인권상 민간기업으로 최초 수상

등록 2021.12.03 17:56: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년 이상 장애인 인권에 기여한 공로 인정 받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SK텔레콤 직원이 청각장애인 기사님께 _청각장애인용 ADAS_와 _T케어 스마트워치_ 사용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제공) 2021.12.03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SK텔레콤은 세계장애인의 날인 3일 한국장애인인권상위원회가 주최하고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이 주관하는 '2021 한국장애인인권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민간기업 부문이 올해 신설되면서 SK텔레콤이 첫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고 강조했다.

SK텔레콤이 20년 이상 장애인 인권 향상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인 것을 인정받았다는 설명이다.

장애 청소년 대상 ICT 경진대회 개최, 청각 장애인 운영 택시 서비스, 중증 장애인 전용 셔틀버스 등 ICT 인프라를 활용해 장애인을 위한 기술을 개발하고 서비스를 운영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받았다.

SK텔레콤은 ① ICT 역량 강화 ② 정보·시설·서비스 등에 대한 접근성 향상 ③ 이동권 보장 ④ 고용 안전망 강화 등 크게 4가지 분야에서 장애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알렸다.

SK텔레콤은 앞으로도 ICT기술을 활용해 장애인들의 인권을 보호하고 복지를 향상시키는 노력을 통해 차별없는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장애인인권상은 장애인 인권옹호와 개선을 위해 노력한 개인과 단체를 시상하고자 1999년 제정됐고, 2008년 장애인차별금지법 시행 이후에는 법에서 정한 구체적 차별금지 해소를 위해 노력한 개인과 단체를 중점적으로 발굴해 시상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