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나흘만에 울산서 만난 尹·李…尹 "잘 쉬셨나"-李 "고생했다"

등록 2021.12.03 20:08:43수정 2021.12.03 21:18: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3일 오후 울산 울주군 언양읍 모 식당에서 윤석열 대선후보, 김기현 원내대표와 회동을 하고 있다. 2021.12.03. bbs@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최서진 기자 = 잠행 중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찾아 울산으로 내려간 윤석열 대선후보가 3일 오후 7시께 울주군 언양읍의 한 식당에서 만났다.

지난달 30일 이 대표가 '모든 공식 일정 중단'을 선언한 뒤 나흘만의 만남이다.

윤 후보는 이날 식당에서 이 대표를 만나 악수를 청하며 "아이고, 잘 쉬셨어요"라고 웃으며 물었다. 이 대표는 "잘 쉬긴요, 고행했지"라고 답했다. 두 사람 모두 뼈있는 말을 주고 받은 셈이다.

두 사람의 만찬 장소에는 김기현 원내대표, 김도읍 정책위의장, 김용태 최고위원, 임승호 대변인, 박성민 의원 등이 함께 했다.

윤 후보는 자연스럽게 이 대표가 담당했던 홍보분야로 포문을 열며 "AI(인공지능) 그거 잘 나왔더라고"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AI를 활용해 윤 후보의 아바타를 만들어 유세 활동을 하는 'AI 윤석열'을 구상, 추진해왔다. 윤 후보는 지난달 'AI 윤석열'을 위한 촬영을 마쳤는데 윤 후보의 이날 발언 역시 이와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는 이어 이 대표에 "식사는 잘 하셨나"라며 안부를 물었다. 그러면서 "대표님은 지방을 가시려면 수행도 좀 옆에 붙이고 가시지"라며 "이렇게 가방 하나 들고 돌아다니게 해서 되겠나"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여섯 명을 달고 다녔다"고 답했다. 두 사람이 말을 주고 받을 때마다 주변에서는 웃음이 터졌다.

이 대표는 "순천에서는 얼마 전 소상공인 간담회했을 때 만났던 분이 보자고 해서 만나뵙고, 여수·순천 사건 유족회 분들도 만났다"며 지난 나흘 동안의 일정을 짧게 전했다.

윤 후보는 친분이 있는 모종린 연세대 국제대학원 교수를 거론하며 "모 교수가 관여를 한 청년들이 운영하는 샵(가게)들이 순천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남쪽에 갈 때 순천 꼭 한번 가봐야지 했는데 다음에 한 번 가시죠"라며 이 대표에 제안하기도 했다.

이후 두 사람의 만찬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만찬 자리에는 이 대표와 윤 후보, 김 원내대표까지 세 명만 착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