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헝다 "채무 상환 어렵다"…회장 中정부에 소환당해(종합)

등록 2021.12.04 03:29:49수정 2021.12.04 14:5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헝다 "2억6000만달러 못 갚아"…규제당국 "통제 가능"

associate_pic

[베이징(중국)=AP/뉴시스]중국 베이징에 보이는 헝다그룹 신주택 개발 전시실 건물. 2021.10.22.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중국 2위 부동산 개발 업체 헝다(에버그란데)그룹의 디폴트(채무불이행) 우려가 커지며 중국 정부가 헝다 회장을 소환했다고 AFP통신, AP통신 등 외신이 3일 보도했다.

이날 밤 헝다는 홍콩증권거래소에 제출한 서류에서 현재 유동성 상황에 비춰볼 때 "그룹이 재정적 의무를 수행하기에 충분한 자금을 보유할 것이라고 보장할 수 없다"고 밝혔다.

헝다가 2억6000만달러(약 3075억원)의 채무 상환 의무를 이행하라는 통보를 받았으며 이런 의무를 이행하지 못할 경우 채권자들이 더 빠른 채무 상환을 요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몇시간 후 광둥성 정부는 쉬자인 헝다 회장을 소환했다. 또 광둥성 정부는 "리스크 관리를 감독하고 촉진하기 위해 헝다에 실무 그룹을 보내기로 합의했다"고 밝했다.

다만 궁지에 몰린 헝다에 어떤 도움을 줄 지에 대해 세부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중국 규제당국은 중국 금융시스템이 강하다는 메시지를 발표하며 투자자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앞다퉈 노력하고 있다.

중국증권감독관리위원회는 웹사이트를 통해 "그룹의 리스크가 자본시장의 안정적 운영에 미칠 파급 효과는 통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중앙은행과 은행 규제당국도 비슷한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AP통신은 "헝다그룹이 부채를 줄이라는 압력에 순응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자칫 디폴트가 금융위기를 촉발할 수 있다는 불안감에 불을 지폈다"고 분석했다.

경제학자들은 세계 시장이 영향받을 가능성은 낮지만 은행과 채권 보유자들은 피해를 볼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부채가 2조 위안에 달하는 중국 2위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의 위기는 1998~2008년 중국의 폭발적인 경제 호황을 이끌었던 산업인 부동산에 대한 재정적 압박이 미칠 위험을 경고하고 있다고 AP통신은 진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