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예배참석' 부인·장모·지인도 오미크론 감염…교회 집단감염 초비상

등록 2021.12.04 10:02:13수정 2021.12.04 18:18: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우즈벡인 부인·장모·지인 3명 추가 확진
국내 오미크론 감염사례 9명으로 늘어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3일 광주 북구선별진료소에 설치된 모니터에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감염사례' 발생을 알리는 영상이 송출되고 있다. (사진=광주 북구 제공) 2021.12.0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전 세계에서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진자가 국내에서 3명 늘어 누적 9명이 됐다.

4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오미크론 감염 환자는 3명 추가돼 누적 9명으로 집계됐다.

이들 중 4명은 해외유입 사례다. 국내에서 감염이 확인된 이들은 5명이다.

앞서 국내에서 가장 먼저 오미크론 변이가 확인된 인천 거주 40대 목사 부부(1, 2번째 환자)의 10대 자녀(3번째 환자)의 검체에서 6번째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들 부부가 공항에서 집까지 이동하면서 접촉한 우즈베키스탄 출신 30대 지인(4번째 환자)도 오미크론 변이가 확인됐다.

이날 추가로 확진된 이들은 4번째 환자인 30대 지인과 관련된 사례(5~7번째 환자)로 추정된다. 4번째 환자의 부인과 장모, 30대 지인 등 3명이다.

현재 5~7번째 환자가 지난달 28일 인천의 한 교회에서 열린 예배에 참석한 사실이 확인되며 해당 시간 교회 예배에 참석한 411명과 앞 시간대 예배에 참석한 369명 등 780명에 대한 선제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방대본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로 확정된 6명의 건강 상태는 무증상 또는 경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ummingbir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