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성일종 "이재명, 가난하게 큰 사람은 다 형수에 쌍욕하나"

등록 2021.12.05 09:46:00수정 2021.12.05 09:49: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비천했어도 바르고 올곧게 산 국민을 모욕하나"
"비천한 집에서 컸으면 약자 편에 설 줄 알아야"
"천문학적 대장동 이익을 몰아준 게 더 비천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성일종 법률안심사소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심사보고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2.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가난하게 큰 사람은 모두 형수에 쌍욕을 하고 조폭, 살인자까지 변호하냐"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비난했다.

성 의원은 4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가 '제 출신이 비천하다. 비천한 집안이라서 주변에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고 말했다"며 "이 후보의 출신보다는 그 말 자체가 참 비천하다"고 말했다.

성 의원은 "우리가 태어나고 자랐던 시대는 거의 대부분의 국민이 배고프고 서럽게 살아왔다"며 "이 후보의 말은 국민 모독이다. 가난하게 크면 모두 이 후보처럼 사는 줄 아나"라고 따졌다.

그러면서 "비천한 집안에 태어났다고 해서 뒤지면 더러운게 많이 나오는게 아니다. 비천했어도 바르고 올곧게 살며 존경받는 국민들을 모욕하지 말라"고 했다.

성 의원은 "우리는 비천하게 살았어도 형과 형수에게 쌍욕하지 않는다"며 "그리고 인권변호사 운운하며 조폭, 살인자들을 변호하고 떳떳하다 우겨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비천한 집안에서 태어나 성장했으면 약자 편에 설 줄 알아야 하는데, 천문학적 대장동 이익을 7명에게 몰아주는 몰염치한 행정 행위야 말로 비천한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성 의원은 "지금 국민들이 문제 삼고 있는 것은 이재명 후보가 변호사가 되고 성남시장이 되는 등 성공의 결실을 거둔 후에도 행한 천박한 말과 위험한 행실에 법적, 도덕적 책임이 없느냐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성공한 후에 이재명 후보가 행한 언행은 분명 이재명 후보가 책임져야 할 몫"이라며 "진흙 속에서 핀 꽃이 왜 존경을 못 받는지 스스로 돌아보시기 바란다. 과거를 덮으려 애쓰는 모습이 더 비천해 보인다"고 꼬집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