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5연패 도전' 전북 김상식 감독 "꼭 승리해서 역사 쓸 것"

등록 2021.12.05 14:53: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동국, 라커룸 와서 '승리요정이 와서 이긴다'고 하더라"

1위 전북, 2위 울산과 승점 2점 차…다득점 앞서 비겨도 우승 가능성

제주 남기일 감독 "순위 올리기 위해 최선 다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북 현대 김상식 감독.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전주=뉴시스] 안경남 기자 = 프로축구 사상 첫 5연패에 도전하는 전북 현대 김상식 감독이 시즌 최종전에 승리해 새 역사를 쓰겠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5일 오후 3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예정된 제주 유나이티드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파이널A(1~6위) 38라운드 최종전을 앞두고 "2021년 마지막이자 중요하고, 이겨야 하는 경기다. 꼭 승리해서 트로피를 들고 새로운 역사를 쓰겠다"고 각오를 보였다.

선두 전북은 최종전을 앞두고 승점 73점으로 2위 울산 현대(승점 71)에 승점 2점 앞서 있다. 다득점에서도 전북이 크게 앞서 이변이 없는 한 전북의 우승 가능성이 크다.

전북이 제주를 이기면 같은 시간 울산과 대구FC의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사상 첫 리그 5연패를 달성한다.

조세 모라이스 감독의 후임으로 이번 시즌 전북 지휘봉을 잡은 김 감독은 프로축구 사상 6번째로 사령탑 데뷔 첫해 우승컵을 들게 된다.

또 최용수 강원FC 감독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한 구단에서 선수와 코치, 감독으로 정상에 오른다.

사실상 비겨도 우승이 가능한 상황이다. 하지만 김 감독은 방심을 경계했다. 그는 "울산전 3-2 승리 후 방심과 자만이 있었다. 그 부분을 선수들에게 얘기했고, 지난 일주일 동안 주변으로부터 사실상 우승했다는 이야기를 되도록 듣지 말라고 주문했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장엔 전북의 레전드 공격수 이동국이 찾아와 후배들을 응원했다.

김 감독은 "(이동국이) 라커룸에 잠시 들려서 선수들에게 '승리 요정이 왔으니 무조건 이길 것'이라고 하더라. 긴장할 후배들에게 잘하라고 응원해줘 고맙다"고 말했다.

객관적인 전력상 전북이 제주를 앞서지만, 이번 시즌 3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비길 정도로 만만치 않은 상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프로축구 제주 남기일 감독 (사진 = 프로축구연맹 제공)

김 감독은 "올해 3번 다 비겼다. 제주가 전술적으로 준비를 잘해서 까다롭다. 또 선수들이 유난히 제주전에 실수가 잦았다. 오늘은 중요한 경기라 선수들이 운영을 잘할 것"이라고 했다.

4위(승점 54) 제주도 전북전 동기 부여가 크다. 내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출전권이 주어지는 3위 대구(승점 55)와의 승점 차가 1점이다.

대구가 전남 드래곤즈와의 대한축구협회(FA)컵 결승 1차전에서 승리해 4위까지 ACL 출전권을 딸 가능성이 크지만, 전북전 승리로 확실한 3위 자리를 확보하겠다는 각오다.

남기일 제주 감독은 "시즌 마지막 경기고, 순위를 끌어올리기 위해 준비했다"며 "선수단 분위기도 좋고, 동기부여도 돼 있다"며 물러설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전북과 울산의 ACL 8강전을 봤다. 제주도 이곳에 있었으면 했다. 지난 시즌 K리그1에 올라올 때부터 ACL을 꿈꿔왔다. 지금까진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주는 골잡이 주민규가 2016년 정조국 현 제주 코치에 이후 5년 만에 한국인 득점왕에 오를 가능성이 크다.

최종전을 남기고 주민규는 22골로 득점 2위인 수원FC 라스(18골)에 4골 앞서 있다.

남 감독은 "주민규의 득점왕을 위해 모든 선수가 움직이고 있다. 덕분에 좋은 순위에 올라 있다. 주민규의 활약은 칭찬할 수밖에 없다. 그를 통해 선수들이 뭉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