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사시 일부 부활했으면…행시 폐지 공감 안 돼"

등록 2021.12.05 18:07:25수정 2021.12.05 18:12: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로스쿨 존치…중·고교 못 나와도 기회 줘야"
독도 방문 제안엔 “저도 고민”…한일관계 고려

associate_pic

[정읍=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5일 전북 정읍시 샘고을시장을 방문해 지지 호소 연설을 하고 있다. 2021.12.05. photocdj@newsis.com

[서울·진안=뉴시스] 김지현 여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5일 로스쿨 제도를 유지하되 사법시험도 일부 부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전북 진안 인삼상설시장으로 이동하던 도중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 이 후보는 '5급 (공무원) 공채시험 없애지 말아달라'는 한 참여자의 제안에 이같이 답했다.

이 후보는 "저도 마찬가지다. 모든 관직을 시험으로 뽑는 건 문제인데, 그렇다고 행정고시를 없애는 건 예전으로 치면 과거시험을 없애는 것과 비슷한데 바람직한지 공감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사법시험도 일부 부활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로스쿨은 그냥 두고 일부만 사법시험을 해서 중·고등학교를 못 나온 사람도 실력이 있으면 변호사 할 기회를 줘야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독도 방문 제안에는 "저도 고민"이라면서 "일본과 국제사회에 우리 땅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건 좋긴 한데 분쟁이 격화된다는 학설도 있다"고 답했다.

'윤석열씨를 토론으로 밟아주세요'라는 댓글에는 "밟을 것까진 없고 실력을 보여드리기는 해야 한다. 국민들도 비교해봐야 한다. 상품 비교가 요새 유행인데 아예 상품 비교를 못하게 숨겨놓고 문제긴 하다"며 자신의 토론 제안에 반응을 보이지 않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