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시 '어울림 생태관광도시 구현' 박차

등록 2021.12.06 16:46:00수정 2021.12.06 18:3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제7차 울산권 관광개발계획 수립 용역 최종 보고회
총 22개 세부사업 계획과 7개 중장기 과제 등 제시
관광진흥위원 등 전문가 의견 수렴 거쳐 연내 확정 공고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조현철 기자 = 울산시는 6일 시의회 시민홀에서 장수완 행정부시장,  관광진흥위원, 전문가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7차 울산권 관광개발계획 수립 용역 최종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용역은 (사)한국관광학회(학회장 이훈)가 지난해 7월 말 착수해 전략수립반 회의, 현장조사, 문체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의 조정협의를 거쳐 최종보고회를 끝으로 완료했다.

시는 이 보고회를 통해 울산권 관광개발계획에 관광진흥위원과 전문가의 다양한 의견 및 자문을 반영하고 중장기 관광 발전방향 설정, 2022~2066년 추진할 관광사업과 사업추진체계, 재원조달방안, 개발에 따른 경제·사회·문화·환경적 파급효과 등을 검토키로 했다.
 
한국관광학회는 이날 보고회에서 해양과 산악, 산업과 생태, 관광객과 시민이 어우러지는 '어울림 생태관광도시, 울산'을 이상(비전)으로 울산의 관광개발 여건과 동향에 관해 설명했다.
 
울산형 생태관광 기반(인프라) 확충, 체류형 관광거점 개발, 관광도시 울산 인식 제고 등 6개 전략과 2조295억 원의 사업비(민자 포함)가 투입되는 총 22개 세부사업 계획과 7개 중장기 과제 등을 제시했다.
 
시는 최종보고회 주요 내용을 반영·보완하고 문체부 등 관계 부처와 협의를 거쳐 확정 공고할 예정이다.
 
시는 제7차 울산권 관광개발계획 수립을 통해 코로나19 이후 경쟁력 있는 관광도시로 도약할 기회를 마련할 방침이다.

한편 권역별 관광개발계획은 관광진흥법에 따라 국토종합계획, 관광개발 기본계획 등 상위계획과 연계해 권역별(시·도) 관광개발의 방향을 제시하는 5년 단위의 법정계획이다.
 
제7차 울산권 관광개발계획은 울산의 관광(단)지, 생태·문화·녹색 관광자원 등 관광자원개발 사업과 관광상품, 관광축제, 홍보·마케팅 사업 등 관광진흥사업을 총괄해 지역 관광발전을 위한 종합 계획 성격을 띠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hc@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