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최예나, '재벌회장 루머'에 법적대응…"선처 없다"

등록 2021.12.06 09:24: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예나. (사진=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2021.07.30.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한일 프로젝트 걸그룹 '아이즈원' 출신 최예나가 루머에 법적 대응한다.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6일 "최예나는 루머와 관련이 없다. 20대 초반의 나이에 이제 갓 꿈을 펼치고 있는 최예나에게 정신적인 고통과 피해를 안겨준 악플러들에게 무관용으로 대응하고자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어 "끝까지 사건의 근원지를 찾아내 법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다.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만약 이후에도 이 같은 일이 발생할 경우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자료 취합을 마치는 대로 법무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면서 "앞으로도 무분별한 루머 확산 및 악성 게시물 근절을 위해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최근 SBS '8뉴스'가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남동생인 이재환 재산홀딩스 회장과 관련한 의혹들을 보도하면서, 연예인 A씨와의 사적 관계가 거론됐다. 이 과정에서 몇몇 약한 연결고리 단서로 일부 네티즌들은 A씨를 최예나로 지목, 이후 악성 루머가 확인 없이 퍼졌다.

한편, 최예나는 MBC TV '피의 게임', 티빙 '여고추리반2' 등에 출연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