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한금투, 베트남 550억 증자 성료…"리테일 진출"

등록 2021.12.06 10:18: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항섭 기자 = 신한금융투자는 신한금융투자 베트남 법인(Shinhan Securities Vietnam)에 550억원 유상증자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사측에 따르면 신한금융투자 베트남 법인은 지난 2016년 2월 출범한 이래 본사 투자은행(IB) 사업부문과 신한금융그룹 계열사와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베트남 소비자금융채 유동화에 성공했다. 신디케이션론 주관, 아리랑 영구채권 주관 등의 IB 성과를 달성해 왔다.

회사 측은 이번 유상 증자를 통해 베트남 법인의 사업모델을 확대한다고 강조했다. 기존 IB 위주의 사업을 탈피하고 베트남 리테일 주식시장에 적극적으로 뛰어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5월부터 베트남 리테일 주식거래 플랫폼을 정비하고 고객층을 분석하는 등 준비를 해왔다고 설명했다.

베트남의 증권거래 인구는 아직 전체 인구의 3% 수준이나, 온라인 환경에 익숙한 젊은 층들의 주식시장 확대로 시장의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이를 감안해 베트남 MZ세대(1980~2000년대생) 투자자를 위한 온라인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을 새롭게 론칭하고 고객을 위한 투자 정보 서비스 콘텐츠를 확대해 온라인 시스템을 통한 차별적인 마케팅을 시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기존 IB 사업에서의 성공경험과 베트남 주식시장의 성장 흐름을 바탕으로 '베트남 리테일 비즈니스'를 신한금융투자 베트남 법인의 차기 성장 사업으로 확대하고자 한다"며 "신한금융그룹의 브랜드가 새로운 비즈니스에 큰 힘이 될 것으로 보며, 베트남 현지 그룹사와의 시너지와 새롭게 개편한 시스템을 바탕으로 리테일 비즈니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ngseo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