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최대 3개월 직무체험…'일 경험 프로그램' 2만5000명 지원

등록 2021.12.06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체험·인턴형 각 1·3개월…12월까지 1만명 참여
참여기업에 구직자 1인당 매월 191만원 지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이 지난 2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21년도 국민취업지원제도 우수사례 콘퍼런스에 참석해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고용노동부 제공) 2021.12.0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고용노동부가 내년에도 2만5000명 규모로 국민취업지원제도 일 경험 프로그램을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국민취업지원제도는 저소득 구직자 등 고용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취업 지원 서비스와 구직촉진 수당 등을 지원하는 제도다. 한국형 실업부조 사업으로 불리며 국내에선 올해 첫 시행됐다.

고용부는 제도 참여자를 대상으로 취업 전 직무를 체험할 수 있는 '일 경험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참여사에게는 구직자 1인당 인건비(191만4440원)가 지원된다. 인턴형의 경우 멘토링 수당(월 10만원)이 지급된다.

프로그램은 체험형, 인턴형으로 구분된다. 체험형의 경우 1개월, 인턴형은 3개월간 직무 체험할 수 있다. 12월까지 약 1만여명의 구직자가 일 경험 프로그램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채용 과정에서 직무 역량의 중요성이 커진 만큼, 프로그램을 통해 참여사와 구직자 각각에 인재 확보, 일 경험 등을 제공하고 있다고 고용부는 평가하고 있다.

고용부는 내년에도 2만5000명 규모로 프로그램을 시행할 계획이다. 유형별로 체험형 7500명, 인턴형 1만7500명이다.

고용부는 대기업, 중견기업, 공공기관 등 다수 구직자가 희망하는 기업·기관의 참여가 늘어날 수 있도록 상시 모집을 하는 한편 QR코드 등을 활용한 출결 관리 시스템을 도입해 참여사의 인력관리 등의 부담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참여자의 경우 프로그램 참여가 취업 역량 강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사전 직무교육, 수료 전 피드백 지원 등을 운영할 예정이다.

일 경험 프로그램 참여 신청은 국민취업지원제도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한편 지난 2일 열린 '국민취업지원제도 우수사례 콘퍼런스'에선 한국전력공사, 하나은행 등이 올해 일 경험 프로그램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hummingbir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