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쉐보레, 美 정통 픽업트럭 2022년형 콜로라도 출시…4050만원~

등록 2021.12.06 10: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직접 고객 찾아가는 '프리미엄 케어서비스' 함께 출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쉐보레가 2022년식 콜로라도를 출시한다. 이와 함께 프리미엄 수입 브랜드의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 2022년형 콜로라도 고객을 대상으로 '쉐보레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를 시작한다.

6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쉐보레 콜로라도는 국내 최초로 정식 수입된 미국 정통 픽업트럭이다. 견고한 풀박스 프레임 바디와 동급 최고의 퍼포먼스, 강인한 견인 능력, 편의성 및 실용성을 겸비했다. 6일부터 사전계약을 받으며 오는 13일부터 인도를 시작한다.

콜로라도의 가격은 익스트림 4050만원, 익스트림 4WD 4380만원, 익스트림-X 4540만원, Z71-X 4739만원, Z71-X 미드나잇 4889만원이다.

2022년형 '리얼 뉴 콜로라도'는 3.6리터 6기통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하이드라매틱 8단 자동 변속기를 기본으로 한다. 오프로드 느낌을 한층 가미한 신규 샌드 듄 외장 색상과 운전자의 사용편의를 고려해 새롭게 디자인된 변속기 레버를 적용, 국내 소비자들에게 보다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신형 콜로라도는 엔진부하에 따라 6개의 실린더 중 4개의 실린더만 활성화시키는 첨단 능동형 연료 관리 시스템을 적용해 뛰어난 퍼포먼스뿐만 아니라 탁월한 연료 효율까지 확보했다.
 
콜로라도에 탑재된 전자식 오토트랙 액티브 4×4 사륜구동 시스템은 4륜 및 2륜 구동 방식을 운전자가 선택하는 파트타임 4WD 시스템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노면 상황에 맞게 자동으로 구동 방식을 변환하는 오토 모드를 지원하고 있다.

무거운 짐을 적재한 상태에서도 최적화된 변속패턴으로 보다 안정적이고 부드러운 주행을 돕는 토우·홀 모드가 기본 적용됐으며, 기본 탑재된 스웨이 콘트롤 기능이 포함된 스테빌리트랙 차체 자세 제어 시스템, 트레일러 브레이크, 히치 어시스트 가이드라인, 힐 스타트 어시스트 시스템 등 국내에서 보기 힘들었던 다양한 트레일링 특화 기술이 탑재됐다.

쉐보레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는 2022년형 콜로라도를 시작으로 앞으로 출시될 모든 쉐보레 수입 프리미엄 차량에 적용된다.

사전 예약 없이도 신속 편리하게 차량의 정기점검과 소모품 교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익스프레스 서비스'와 직접 서비스센터를 방문하지 않아도 고객이 원하는 장소로 차량을 인수한 후 차량 수리가 끝나면 다시 원하는 장소로 인계해주는 '픽업&딜리버리 서비스'로 구성된다.
associate_pic



익스프레스 서비스는 고객이 예약부터 정비까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원스톱 프로그램이다. 전용 프리미엄 콜 센터를 통해 일반 정비 예약을 고객이 원하는 시간에 우선 배정받을 수 있다. 정기점검 및 간단한 소모품 교체 작업의 경우 예약 없이 서비스 센터를 방문해도 최우선으로 정비를 받을 수 있다.

익스프레스 서비스의 경우 보증 기간 내(3년·6만㎞)에 언제든 적용되며, 픽업·딜리버리 서비스의 경우 1회 무상 제공(차량 출고 후 1년 내 사용)되고 이후 유상 서비스로도 이용할 수 있다.

한국지엠 서비스부문 이용태 전무는 "국내 수입차 브랜드의 위상에 걸맞은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에게 최상의 편의를 제공함과 동시에 보다 공고한 고객 로열티를 확보하기 위해 이번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며 "신속하고 편리하며 전문적인 차량 관리 서비스로 쉐보레 제품에 대한 고객 만족도뿐만 아니라 쉐보레 브랜드에 대한 인지도 개선에도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