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동남권 오래가게 13곳 선정…최첨단·옛모습 공존

등록 2021.12.06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강남구 5개소, 서초구 5개소, 송파구 1개소 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는 강남구‧서초구‧송파구 등을 비롯한 동남권 지역의 13개 새로운 오래가게를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1.12.0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시는 강남구·서초구·송파구 등을 비롯한 동남권 지역의 13개 새로운 오래가게를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오래가게는 한자어 노포(老鋪)의 다른 이름이다. 오래가게는 '오래된, 그리고 오래 가길 바라는 가게'라는 뜻도 담고 있다.

서울시 오래가게는 서울지역 내 30년 이상의 역사를 가졌거나, 2대 이상 대를 잇는 곳 또는 무형문화재 등 명인과 장인이 기술과 가치를 이어가는 가게들 중 선정한다. 시민과 자치구, 전문가의 추천과 현장 확인을 거쳐 최종 선정하며, 현재 서울 전역에서 총 105곳을 운영 중이다.

이번에 선정된 동남권 중심의 오래가게 13곳은 ▲강남구 5개소(만나당, 만나분식, 모퉁이집, 상신당, 젬브로스) ▲서초구 5개소(두성종이, 서우제과, 이화명주, 힐스트링) ▲송파구 1개소(명가떡집) ▲구로구 1개소(진선오디오) ▲동작구 1개소(애플하우스) 등이다.

또 시는 이번에 선정한 동남권 13개 오래가게를 '재발견 : Old meets New(옛 것과 새로운 것의 공존)'이라는 테마 아래 4개 코스도 제시했다. 시가 제시한 코스는 ▲강남의 재발견 ▲시장의 재발견 ▲산책의 재발견 ▲감성의 재발견 등이다.

오래가게와 '재발견' 여행 코스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글로벌 여행 전문 플랫폼 트립어드바이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경주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오랜 시간 우리 곁을 지켜 온 오래가게는 오늘도 변함없이 새로운 손님과 여행객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며 "우리가 지금 경험하는 로컬투어는 앞으로 전 세계 글로벌 방문객이 함께 찾게 될 주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