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허성무 창원시장, "지역특화형 문화시설 국립으로 바꾸겠다"

등록 2021.12.06 11:40: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허 시장 "기재부 중앙집권적 사고·행태에 깊은 유감"
"정치권·정부와 협의 국립현대미술관 분관 반드시 전환시킬 것"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강경국 기자 = 허성무 경남 창원시장이 6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2022년도 정부 예산에 반영된 지역특화형 문화시설에 대해 국립시설로 반드시 전환시키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사진=창원시청 제공). 2021.12.0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뉴시스]강경국 기자 = 허성무 경남 창원시장이 내년도 정부 예산에 반영된 지역특화형 문화시설을 국립시설로 반드시 전환시키겠다는 뜻을 천명했다.

허 시장은 6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3년 반의 시간 동안 지역 균형발전과 공정한 문화향유권 확립을 위해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에 시와 시민, 정치권, 예술계와 함께 전력을 다했으나 국회 예산안조정소위에서 기획재정부의 무소불위의 전횡으로, 지역특화형 문화시설 연구 용역비로 변경됐다"며 "울분이 가슴에서 터져나온다"고 밝혔다.

그는 "당초, 2022년 정부 예산으로 국립현대미술관 건립 타당성 연구 용역비 5억원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예산심의를 통과했다"면서도 "하지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의 과정에서 기재부의 전횡으로 국립현대미술관 분관 건립 타당성 연구 용역비가 지역특화형 문화시설 건립 방안 연구(창원) 용역비로 이름이 바꼈다"라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에 대해 "기획재정부는 수천억원의 국가 예산과 운영비에 대한 부담, 미술관 부지는 국유지여야한다는 이유로 새로운 미술관 건립을 반대했다"면서 "국립미술관 창원관 건립에는 모두가 인정하는 타당성과 당위성이 있고, 국유지 부분은 이건희 기증관 사례에서도 보듯이 국가와 지자체가 토지 교환 형식으로 얼마든지 해결 가능한 사안이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강경국 기자 = 허성무 경남 창원시장이 6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2022년도 정부 예산에 반영된 지역특화형 문화시설에 대해 국립시설로 반드시 전환시키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사진=창원시청 제공). 2021.12.0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또한 "국립미술관 창원관 건립에는 모두가 인정하는 충분한 타당성이 있었지만 기재부는 오직 반대를 위한 논리만 내세웠다"며 "이는 지방은 안중에도 없는 중앙집권적 사고와 행태로, 이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라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마산해양신도시의 준비된 부지, 수려한 바다 조망, 1500만명의 배후 수요, 초광역권 성장 거점, 탄소제로 미술관, 21세기 미래형 콘텐츠 등 국립현대미술관이 창원에 들어서야 하는 이유는 충분하다"면서 "지역 국회의원과 협조해 관련법을 개정하고, 중앙부처와 지속적인 협의로 지역특화형 문화시설을 국립시설로 전환시키겠다"며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건립 의지를 표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g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