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호날두, 메시 제치고 총수익 1위 올라…총수익 1.4조원

등록 2021.12.06 14:52:58수정 2021.12.06 15:3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태어난 날부터 현재까지 매일 1억원씩 벌어들인 셈

6일 미국 스포츠 경제지 스포티코는 "호날두는 총 12억400만 달러(약 1조 4232억4840만원)를 벌어들였다"며 "이는 그가 생애 첫날부터 매일 약 9만4620 달러(약 1억1185만원)에 해당하는 금액을 벌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보도했다


associate_pic

[맨체스터=AP/뉴시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0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21~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F조 아탈란타(이탈리아)와의 3차전 후반 36분 팀의 세 번째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맨유는 호날두의 역전 골로 아탈란타를 3-2로 꺾고 조 1위로 올라섰다. 2021.10.21.



[서울=뉴시스]전재훈 기자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매일 1억원씩, 총 1조 4000억원을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한국시간) 프랑스 매체 스포튠에 따르면 "2021년 12월5일(현지시간)은 1985년 2월5일에 태어난 호날두가 13105일째 되는 날이다"라며 "그는 네 아이 중 막내로 태어나 여가 시간에 축구를 하며 초라하게 자랐지만 몇 년 후 큰 부자가 됐다"고 전했다.

매체는 미국의 스포츠 경제지 스포티코를 인용하며 "호날두는 총 12억400만 달러(약 1조 4232억4840만원)를 벌어들였다. 이는 그가 생애 첫날부터 매일 약 9만4620 달러(약 1억1185만원)에 해당하는 금액을 벌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영국 매체 기브미스포르트는 지난 19일 호날두의 주급은 프리미어리그에서 가장 많은 51만파운드(약 7억9756만원)라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포브스에 소개된 호날두와 메시의 주급 (캡처=포브스) *재판매 및 DB 금지



호날두의 수입원은 다양하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지난 9월 "호날두가 21~22시즌에 1억2500만 달러(약 1477억7500만원)를 벌어들일 예정이다"라며 "그의 수입은 연봉과 보너스, 나이키, 향수, 호텔, 체육관, CR7 브랜드 등에서 비롯된다"고 밝혔다.

한편 스포티코는 메시(34·파리 생제르맹)는 생애 첫날부터 2021년 12월1일까지 매일 9만1093달러(약 1억770만원)를 벌어들였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