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에이루트 "바이로큐어, 바이오 사업 순항…바이러스 백신 플랫폼 관심↑"

등록 2021.12.06 14:30:27수정 2021.12.06 15:03: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에이루트는 자사가 투자한 바이러스 전문기업 바이로큐어와 캐나다 오타와대학과 공동으로 개발 중인 '바이러스 백신플랫폼 개발 프로젝트'가 국내외에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리오바이러스(RNA 바이러스 일종)를 기반으로 한 백신플랫폼을 이용해 신속하게 백신을 제작 보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코로나19와 같은 여러 바이러스를 비롯해 향후 어떤 형태의 바이러스가 창궐하더라도 이 백신 플랫폼을 통해 빠른 시간 내 백신 제작·보급이 가능하다.

바이로큐어 최고기술경영자(CTO)는 지난 10월 '바이오플렉스-인터펙스 코리아 2021' 컨퍼런스에 참가해 현재 개발 중인 백신 플랫폼에 대해 소개했다. 해당 백신 플랫폼 개발 프로젝트는 캐나다 정부 경제과학재단인 'Natural Sciences and Engineering Research Council of Canadas'로부터 교부금(Grant)을 지원받을 정도로 해외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바이로큐어 관계자는 "현재 개발 중인 플랫폼으로 제작한 백신은 인체에 안전하고 부작용이 없으며, 리오바이러스의 특장점을 살려 경구용 복용에 적합하다"며 "이외에도 백신이 안정돼 있어 일반 냉동으로 보관과 수송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 재확산, 델타변이와 오미크론 변이로 인해 신속한 백신 제작 및 판매 필요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백신 플랫폼 기술에 대한 특허획득을 비롯해 신속한 백신 플랫폼 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