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해남군, 전남 첫 밀 전용 건조·저온저장 시설 설치

등록 2021.12.06 14:43:42수정 2021.12.06 15:2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 선정…사업비 18억원 확보

associate_pic

[해남=뉴시스] 해남군청사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해남=뉴시스] 박상수 기자 = 전남 해남군이 2022년도 국산밀 건조·저장시설 공모사업에 전남도에서 유일하게 선정됐다.

국산밀 건조·저장시설 공모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국산밀 자급율을 높이고, 재배면적 확대와 품질향상을 추진하기 위해 교육·컨설팅업체를 대상으로 선정했다.

해남군은 국비 7억2000만원을 포함한 18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으며, 현산농협에 국산밀 전용 건조·저장시설을 설비하게 된다.

특히 이번에 들어서는 시설은 기존에 사이로(저장탑) 개념에서 벗어나 정밀한 습도와 온도관리로 최상의 품질을 유지하기 위한 밀 전용 저온저장시설로 설치할 계획이다. 이같은 최첨단 밀 전용 설비는 전남에서는 최초이다.

해남군의 국산 밀 재배면적은 1183㏊로 전국 대비 19%, 전국 최대 주산지이다. 국산밀 교육·컨설팅업체도 전국 18개소 중 9개소를 운영해 국신 밀 재매면적 확보와 품질관리에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사업 공모를 앞두고 해남군은 사업신청 단계에서 부터 신청자와 군 관계자, 전문가 등이 면밀히 검토해 사업계획서를 작성했다.

특히 현산농협을 중심으로 해남군의 남부권 4개 농협(6개읍면)과 생산 및 판매에 대해 공동으로 추진한다는 업무협약을 체결해 평가위원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받았다.

또 명현관 군수와 윤재갑 국회의원 등이 직접 관련 부처를 방문, 최대 밀 재배 주산지로서 국가에서 추진하는 국산밀 자급화에 해남군이 많은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점 등을 적극 설명해 최종적으로 사업을 이끌어내는 성과를 거뒀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6일 "밀은 국내 자급률이 1%로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고 생산한 밀도 건조 및 보관시설이 없거나 낙후돼 재배면적 증가 및 품질관리가 시급하다"면서 "이번 사업 선정으로 고품질 국산밀 생산기반을 확대하고, 자급률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해 국산밀 자급화 및 품질관리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