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역겨운 위선정권 반드시 교체…저와 나라 바꾸자"

등록 2021.12.06 14:58:32수정 2021.12.06 15:35: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與, 코로나 병실 쓰일 돈을 국민에 뿌려대"
"이번 대선 승리 못하면 나라 사라질 수도"
"중도·진보 확장, 승리 주역으로 만들어야"
"내 삶의 궤적이 말해줘…윤석열표 '공정'"
"2년 전만 해도 정권교체 어려워…기회 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2021.12.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6일 "대한민국을 확 바꾸겠다. 저와 함께 우리 당과 대한민국을 확 바꾸자"고 국민들에 호소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송파구 KSPO돔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민주당 정부는 코로나 중환자 병실을 늘리는데 써야 할 돈을, 오로지 표를 더 얻기 위해 전 국민에게 무분별하게 돈을 뿌려댔다"며 "집 없는 국민은 급등한 전세보증금과 월세 때문에 고통받고, 집 있는 국민은 과중한 세금 때문에 고통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는 이 지긋지긋한 부패하고 무능한 정권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 지겹도록 역겨운 위선 정권을 반드시 교체해야 한다"며 "우리는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이겨서 향후 있을 지방선거와 총선에서 승리할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만에 하나라도 내년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하지 못한다면, 계속 있을 두 번의 선거도 뼈아픈 패배를 당할 가능성이 크다"며 "그리고 우리의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은 그렇게 사라질지도 모른다"고 우려했다.

윤 후보는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단합'"이라며 "그동안 약해진 지역 당협을 재건하고 청년과 여성을 보강해야 한다"며 "당의 혁신으로 중도와 합리적 진보로 지지 기반을 확장하여 이들을 대통령 선거 승리의 핵심 주역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공정이 상식이 되는 나라를 만들겠다"며 "공정은 현란한 말솜씨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그동안 살아온 묵직한 삶의 궤적이 말해주는 것이다. 가장 낮은 곳부터 시작하는 윤석열표 공정으로 나라의 기본을 탄탄하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2년 전만 해도 우리에게 정권교체는 상상하기조차 어려운 일이었다. 그런데, 그 정권교체의 기회가 왔다"며 "국민 여러분은 저와 우리 당에 정권교체의 엄중한 사명을 주셨다. 국민이 저를 불러주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을 확 바꾸겠다. 저와 함께 우리 당과 대한민국을 확 바꾸자"며"내년 3월 9일 대통령 선거를 위대한 우리 국민의 승리로 만들자"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