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남도, 연말까지 목욕장 방역관리 실태 전수검사

등록 2021.12.06 16:26:44수정 2021.12.06 18:03: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목욕장 이용자 늘고 집단감염 이어져
방역패스·음식섭취 금지·PCR 검사 확인

associate_pic

뉴시스DB


[무안=뉴시스]맹대환 기자 = 전남도는 오는 31일까지 시·군과 합동으로 도 내 목욕장 412곳의 출입자 방역패스·종사자 PCR 검사 등 방역관리 준수 실태를 전수 점검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최근 도 내 일부 목욕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데다, 기온 저하로 목욕장 이용객이 늘어남에 따라 지역감염 확산을 사전 차단하기 위한 것이다.

점검을 통해 ▲방역관리자 운영 ▲접종증명·음성확인제 등 출입자 방역패스 확인 ▲마스크 착용 ▲출입자명부 작성·관리 ▲음식섭취 금지 등 목욕장 의무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을 중점 확인한다.

전남도는 현재 목욕장 영업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주 1회 PCR 검사를 받도록 한 행정명령을 시행하고 있다. 의무 방역수칙과 마찬가지로 행정명령을 위반하면 형사고발 및 과태료 부과 등 엄중 처분할 방침이다.

이영춘 전남도 식품의약과장은 “밀폐된 공간에서 불특정 다수가 밀접 접촉하는 목욕장은 대표적 방역 취약시설”이라며 “목욕장을 통한 집단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이용자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종사자는 백신 3차 조기 접종과 함께 주 1회 PCR 검사를 철저히 이행해달라”고 말했다.

전남에선 지난 11월29일부터 광양 목욕탕 17명, 무안 목욕탕 12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목욕탕발 지역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