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측 김천식 "경협이든 평화 정착이든 비핵화 없이 한계"

등록 2021.12.06 17:43:10수정 2021.12.06 19:1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북핵 위협 안보 지키는 것이 우선 과제"
"비핵화 없인 경협, 평화 정착 한계 있어"
개방, 교류도…정치 상황 무관 인도 지원
"통일 포기는 꿈과 목표 상실, 반대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천식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외교안보대북정책위원장. (사진=민화협 유튜브 갈무리) 2021.12.06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김천식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외교안보대북정책위원장이 6일 같은 당 윤석열 대선 후보의 외교안보, 대북정책과 관련 "북한이 비핵화하고 남북한이 개방하고 소통하며 평화 정착하고 협력하는 관계, 이것이 남북 관계 정상화"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열린 '2021 통일정책포럼'에서 "국가 존립, 안전을 확고 보장하고 경제 발전을 추구하며 자유롭고 개방적인 선진 문명을 지향하고 나아가 자유민주통일을 국가 좌표로 정해놓고 이런 방향에 부합하는 외교안보 노선을 채택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남북 관계가 경색된  현 정세와 관련 "북한이 핵무장을 했고, 그것으로 우리를 위협하기 때문"이라고 평가하고 "북핵 위협에서 안보를 지키는 것이 우선적 과제가 됐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북한 무기 개발 동향에 대해 "북한은 핵무력을 대남 전략에 활용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하게 밝히고 있다"며 "우리나라의 안전을 확보하고 국민 생명, 자유를 지키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했다.

북핵 문제 해결에 대해서는 "비핵화 없이는 경협이든 평화 정착이든 비핵화 없이는 한계가 있다"며 "국제사회가 강력하게 노력을 기울여야 하고, 우리는 최대 당사자로서 국제 공조를 이끌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로선 북한 비핵화 진전에 따라 경협을 확대하고, 비핵화가 되면 남북 공동 발전 계획을 추진해 북한 경제의 현대화를 도울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 제도화는 북한 비핵화를 전제로 한다"고 말했다.

나아가 "그동안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한 정치적 선언이 여러 번 있었지만, 실질적으로 그런 환경 조건이 미비해 진전이 없었다"며 "조건, 환경이 여전하고 국민적 합의도 안 돼 있는데 평화 제도화를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고 했다.

그는 "통일을 지향하면서 남북 개방, 소통 교류를 추진해야 한다"며 민족 동질성 유지, 통일해야 한다는 생각을 유지하는 것을 중요하다고 했다. 핵협상, 정치 상황과 무관한 인도적 협력도 언급했다.

또 "이산가족 상봉이나 국군포로 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노력해야 하고,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관심을 기울여야 하겠다"고 했으며, 남북 언어가 달라지지 않게 하기 위한 노력도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비핵화와 남북 평화 정착, 공동 번영 정책, 민족 정체성 정책, 인도적 정책 등을 병렬적 풀어나가서 핵문제 안 되면 모든 게 교착되는 상황 와선 안 되겠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마지막으로 "현재 일부에서 통일은 필요 없다고 주장하면서 분단 고착을 추구하는 동향이 있다"면서 "통일을 포기하면 꿈과 목표를 상실하는 나라와 민족이 된다. 이것을 반대한다", "우리는 통일을 목표로 두고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