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양수 "양양 물치항·고성 초도항 어촌뉴딜300 최종 선정"

등록 2021.12.06 22:11: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앞서 속초 2곳, 고성 2곳, 양양 2곳 선정돼 국비·지방비 투자
이번까지 총 8곳 선정돼 어촌 경기 활성화 자금 투입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해양수산부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07. photo@newsis.com

[양양=뉴시스] 김경목 기자 = 국민의힘 이양수(속초·인제·고성·양양) 의원은 6일 해양수산부의 2022년도 어촌뉴딜300 사업 대상지에 양양 물치항과 고성 초도항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양양 물치항에는 국비 67억9000만원 등 97억원이 투자되고, 고성 초도항에는 국비 69억원이 포함된 98억7000만원이 투자된다.

이 의원의 지역구에서는 앞서 선정된 어촌 마을까지 포함해 속초 장사항·설악항, 고성 반암함·문암1.2항, 양양 기사문항·인구.광진항 등 모두 8곳이 어촌뉴딜300 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어촌뉴딜300 사업은 노후화된 어항·기반 시설 정비를 통해 관광 레저 활성화를 이끌어 우리 어촌의 소득 증대를 도모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 의원은 "올해가 어촌뉴딜300 사업의 마지막 공모였을 뿐 아니라 이번에 선정된 두 어촌의 경우 지난해에 이은 재도전으로 끝까지 열의를 다해주신 지역의 어민분들과 시군 공무원 및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oto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