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 베이징 올림픽 외교보이콧 공식화…"신장 제노사이드 등 감안"(종합)

등록 2021.12.07 04:03:06수정 2021.12.07 04:16: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선수단은 지지…인권 증진 위해 계속 행동할 것"
中 대응 조치 주목…백악관 "올바른 길 아냐"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1월15일 미국 백악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화상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21.12.06.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베이징 올림픽에 외교 대표단을 보내지 않겠다고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을 통해 "바이든 행정부는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과 패럴림픽 게임에 어떤 외교·공무 대표단도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미국 언론 CNN은 바이든 행정부가 베이징 동계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 발표하리라고 보도한 바 있다. 사키 대변인은 다만 행정부는 운동팀을 지지한다며 본국에서 응원하리라고 설명했다.

대표단을 보내지 않는 이유로는 "신장에서의 인간성에 대한 중국의 계속되는 범죄, 제노사이드(genocide·대량 학살)와 다른 인권 유린"을 거론했다. 그는 "(올림픽) 축하에 기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사키 대변인은 "우리에게는 인권 증진에 관한 근본적 책무가 있다"라며 바이든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도 "인권 지지는 미국인의 DNA"라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 등에서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계속 행동을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외교부는 앞서 미국 정부의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검토 가능성에 강력 반발해 왔다. 자오리젠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고집을 피운다면 중국은 반드시 단호한 반격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었다.

사키 대변인은 예상되는 중국의 반응에 관해서는 "그들의 의도에 관해서는 말할 게 없다"라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도 중국의 강경 대응 가능성을 겨냥, "(미·중) 관계를 바라보거나 표현하는 올바른 길이 아니라고 본다"라며 "초국가적 문제에 협력하는 것은 우리에게 호의를 베푸는 게 아니다. 그건 거래가 아니다"라고 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행정부 보좌관들을 인용, "이 결정은 몇 주 전에 이뤄졌다"라고 보도한 뒤 "미국의 결정은 다른 국가, 특히 동맹국 정부가 따르도록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라고 평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