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봉세무서, 공공청사+생활SOC 시설로 탈바꿈…2027년 완공

등록 2021.12.07 10: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안도걸 기재차관, '도봉세무서 복합개발사업' 업무협약
지하 3층·지상 9층 건물로…수영장·헬스장 등 설치·운영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박영주 기자 = 1989년 지어져 32년이 된 도봉세무서 건물이 공공청사와 생활SOC를 모두 아우르는 신축 건물로 탈바꿈된다.

안도걸 기획재정부 제2차관은 7일 오전 서울 도봉세무서에서 서울 강북구청장, 서울지방국세청장 등과 '도봉세무서 복합개발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관계기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도봉세무서 복합개발사업'은 국가와 지자체가 협력해 국유지에 국가의 공공청사와 지자체의 생활SOC 시설을 함께 건축하는 최초의 사례다. 정부는 노후화된 공공청사인 도봉세무서를 재건축하는 것을 계기로 지자체와 협업해 생활SOC 시설도 함께 건축하기로 했다.

현재 지하 1층, 지상 4층(연면적 4246㎡)인 도봉세무서 건물은 2027년 6월께 지하 3층, 지상 9층의 최신식 건물(연면적 1만7500㎡)로 새롭게 들어설 예정이다.

지상 건물은 도봉세무서 등 공공청사로 사용해 그간 부족했던 민원사무 공간 등을 확충할 예정이다. 지하에는 강북구가 수영장, 헬스장 등 주민체육센터를 설치·운영해 지역주민의 편익 증진을 도모한다.

이번 사업에는 총 485억원이 투입된다. 지상의 공공청사는 국가(국유재산관리기금)가, 지하의 생활SOC 시설은 서울 강북구가 신축 비용을 각각 부담한다.

안 차관은 "이번 사업은 지금까지 청사로만 사용하던 국유재산이 국민의 생활편의를 위한 공간으로도 활용된다는 면에서 일석이조 효과가 있다"며 "앞으로도 국가와 지자체가 협업해 국유재산을 적극 활용하는 사례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gogirl@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