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지구in' 럭키 "한 가게 주인만 3명" 황당사기 고백

등록 2021.12.07 18:11: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럭키 2021.12.07(사진=SBS Plus '지구in'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수진 인턴 기자 = 럭키가 부동산 사기를 당했던 일화를 공개한다.

7일 오후 8시 30분 방송 예정인 SBS 플러스 '세상의 모든 사건 지구in(이하 '지구in')' 에서는 쩐의 전쟁, 속고 속이는 한탕 사건 12가지가 소개된다.

편하고 빠르게 돈을 벌고 싶은 심리 '겟 리치 퀵(get rich quick)'으로 인해 각국에서 투자 사기가 증가하고 있는 와중, 글로벌 조사단은 기상천외한 한탕 사기 사건들을 설명한다.

이에 인도 출신 럭키는 자신의 일화도 털어놓는다. 럭키는 고국에서 부동산 사기를 당한 적이 있다며, 투자를 위해 인도 델리에 가게를 장만했으나 월세를 받지 못했던 이야기를 말한다.

럭키는 이에 직접 가게로 찾아갔고, 하나의 가게에 주인만 세 명인 상황을 뒤늦게 발견했다고 밝힌다. 부동산 사기로 홀과 주방, 그리고 화장실 주인이 따로 있었음을 알게 된 럭키는 결국 강제 동업을 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한다. 럭키는 가게 수입을 n분의 1 해야만 했다며, 당시 주인들끼리 정한 합리적인 수익 배분 방법을 공개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we020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