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로나 검사 하루 40만여건 실시 중…"계속 무료 검사"

등록 2021.12.07 12:01:05수정 2021.12.07 12:11: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주말 검사량 감소 개선 방안 검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0시 기준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4,954명을 기록한 7일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 재원 중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보다 47명 급증한 774명이다. 2021.12.07.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정부는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하루 약 40만건 실시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대규모 검사와 무료 진행 방침은 변경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현재 우리나라는 PCR 검사에 있어서는 두 가지 특징을 계속 유지하고 있는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우선 하루 35만~40만건 정도 검사를 계속적으로 하고 있는 중"이라며 "의심환자 대략 한 10만~15만 건 정도 매일 검사를 하고, 이 외에도 집단적으로 검사를 하거나, 선제검사를 하는 등을 합쳐서 매일 35만~45만 건 정도의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손 사회전략반장은 "두 번째, 검사에 대해서는 계속 제한 없이 조금이라도 이상하다고 판단이 들면 검사를 무료로 해드리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이 두 가지에 대해서는 현재 변경할 계획이 없다"라며 "주중 관찰을 해보면 검사량이 요일별로 꽤 큰 편차들을 보이고 있는데, 개선 방안이 필요할지에 대해서는 검토해 보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