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중·일 3국 협력사무국(TCS), 전북 방문... ‘상호 협력’

등록 2021.12.07 16:50:57수정 2021.12.07 17:4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북도청 방문 도정현황 청취, 소통·간담가져
동북아시아 교류협력 위한 협력관계 구축
TCS 각종 국제행사 도내 개최 협조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7일 한·중·일 3국 협력사무국(TCS·Trilateral Cooperation Secretariat) 어우 보첸(Ou Boqian/欧渤芊) 사무총장을 비롯한 TCS 관계자가 전북도청을 방문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1.12.07 (사진= 전라북도청 제공)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전북=뉴시스] 김민수 기자 = 국제행사 유치를 위한 전북도의 발걸음이 분주한 가운데 한·중·일 3국 협력사무국 관계자가 전라북도를 방문해 상호 협력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북도는 7일 한·중·일 3국 협력사무국(TCS·Trilateral Cooperation Secretariat) 어우 보첸 사무총장을 비롯한 TCS 관계자가 1박 2일 일정으로 도내 곳곳을 둘러볼 예정이다고 밝혔다.

TCS는 한·중·일 3국이 평화와 공동 번영이라는 비전 실현을 목적으로 2011년에 설립한 정부간 국제기구로 올해 설립 10주년을 맞았다.

사무국은 정상회의·외교장관회의 등 3국 협의체의 운영·관리를 위한 행정적·기술적 지원과 3국 협력과 관련한 중요 주제 연구 수행 등의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방문은 전북도와 전북국제교류센터가 한·중·일 등 동북아시아 교류 협력을 위한 협력관계 구축 및 TCS 주최·주관 각종 국제행사의 도내 개최 협조 등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TCS는 이날 전북도청을 방문해 조봉업 행정부지사와 양 기관 상호간의 공동발전 및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소통·간담과 전북도 현황·주요정책, 국제행사 개최 환경, 중·일 국제교류 현황 등에 대한 소개의 시간을 가졌다.

이어 전북도 대표관광지인 전주 한옥마을, 무형문화유산의 보존전승 업무를 담당하는 국립무형유산원을 방문해 전북만의 특색있는 전통문화를 체험했다.

둘째 날인 8일에는 동북아 경제중심지로 비상하고 있는 새만금 현장과 새만금개발청을 방문해 새만금 내부개발 및 공항, 항만, 도로 등 SOC 진행 상황을 듣고 현지를 방문할 예정이다.

전북도는 이들에게 향후 새만금은 전라북도를 넘어 대한민국 경제를 이끌어갈 혁신적인 성장동력이자 동북아 경제중심지로 비상할 수 있을 것이라며, TCS에서도 새만금에 각별한 관심과 2023년 새만금에서 개최 예정인 세계잼버리대회도 많은 홍보를 가져주기를 당부할 예정이다.

어우 보첸 TCS 사무총장은 “전라북도의 맛과 멋을 느끼는 소중한 시간이었으며, 관계자들의 환대와 열의에 감사드린다”라는 말과 함께 “TCS에서 진행하고 있는 각종 사업을 전북도와 같이 상호 협력하여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하겠다”라는 말을 전했다.

전북도 조봉업 행정부지사는 “전북도와 TCS 상호간에 서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TCS 주최·주관 국제행사뿐만 아니라 전라북도에 많은 관심과 격려를 해주길 바란다”라고 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