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구시, 60세 이상 고위험군 보호 방역관리 강화

등록 2021.12.07 14:53: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7일 오전 대구 달서구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PCR 검사를 받기 위해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2021.12.07. lmy@newsis.com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대구시는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이후 일 평균 확진자가 증가 추세에 있고 60대 이상 확진자 비율의 증가로 위중증, 사망자가 동반 증가함에 따라 60세 이상 고령층 보호를 위해 ‘60세 이상 고위험군 보호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코로나19 주요 방역지표를 살펴보면 일 평균 확진자는 10월 52.1명에서 11월 61.5명으로 증가했으며 이 중 60대 이상 확진자는 10월 22.2%에서 11월 43.2%로 약 2배 상승했다.

돌파감염은 11월 20일 기준 확진자 중 돌파감염자의 비율은 54%로 10월 기준(21.8%) 대비 2.5배가 증가했으며 이 중 60대 이상 확진자의 61.8%가 돌파감염자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특히 11월 사망자수는 52명으로, 10월의 20명 대비 2.5배 발생했으며 사망자 전원이 60대 이상이다. 11월 위중증 일평균 재원환자수도 41.8명으로 10월의 32.5명 대비 28.6% 증가해 60세 이상 고위험군에 대한 종합대책이 절실히 필요한 실정이다.

이번 종합대책은 요양(정신)병원·노인복지시설 등 감염 취약시설에 대한 방역관리를 더욱 강화해 추진한다. 종사자에 대해서는 예방접종력과 무관 주 2회 검사를 실시하고, 이용자의 경우 미접종자(추가접종 포함)에 대해 주 1회 PCR 검사를 실시하는 등 종사자와 이용자에 대한 선제검사를 강화한다.

요양병원 및 노인복지시설에서의 추가 접종률 제고를 위해 시설 내 의료진이 상주하지 않고, 거동이 불편한 고령층 어르신이 거주하는 시설에 대해 방문 접종을 실시한다.

또한 시설 내 감염유입 최소화를 위해 미접종자에 대한 신규 입원을 억제하고, 입원 시 2회에 걸쳐 PCR검사를 의무적으로 시행하게 되고 종사자의 경우 미접종자는 환자접촉 업무를 배제하고, 접종완료자 신규고용을 권고할 예정이다.

고령층 주 이용시설 방역강화를 위해 경로당, 노인복지관 등 노인여가 복지시설에 대해서는 추가접종 완료자 중심으로 방역수칙 준수하에 제한적으로 시설 및 프로그램을 운영하도록 하고, 미접종자 또는 추가접종 미실시자는 온라인 비대면 프로그램 운영 및 참여를 권고한다.

아울러 고령층 집중 추가접종 기간을 운영해 사전예약 없는 현장 접종과 백신예약 요일제 한시 해제, 주민센터 및 이·통장을 활용한 대리예약 지원 등을 통해 예약 및 접종 편의성을 높여 12월에 고령층 추가 접종을 완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특히 고령층 위증증 확진자 급증에 대비해 지역 4개 상급종합병원 위중증 전담병상 45개를 추가 확보해 60세 이상 고위험군 보호에 만전을 기하도록 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작된 이후 의료대응체계도 점점 한계상황에 가까워지고 있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60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신속한 추가 접종과 고위험군 보호 종합대책 추진을 통해 60세 이상 고위험군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c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