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거제시, 어촌뉴딜 300사업에 사등권역(광리항·유교항) 선정

등록 2021.12.07 15:09:39수정 2021.12.07 16:49: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4년간 거제지역 어촌마을 10곳 선정, 2024년까지 800여 억원 투입
어촌 필수 기반시설 현대화, 특화사업 추진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

associate_pic

[거제=뉴시스] 신정철 기자= 경남 거제시(는 해양수산부의 2022년도 '어촌뉴딜300사업'에 사등권역(광리항·유교항) 어촌마을이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사진=거제시 제공).2021.12.0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거제=뉴시스] 신정철 기자 = 경남 거제시(시장 변광용)는 해양수산부의 2022년도 '어촌뉴딜300사업'에 사등권역(광리항·유교항) 어촌마을이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어촌뉴딜 300사업은 2019년도 1차 사업부터 시작된 해양수산부의 핵심 국책사업이다.

이 사업은 어촌의 혁신성장을 위해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의 다양한 자원을 활용해 특화개발을 추진해 어촌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자립도를 키워 소멸되어가는 어촌을 지속 가능하게 성장시키는 사업으로 총 300개의 어촌마을을 선정해 2024년까지 약 3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사등권역 광리항은 '국가중요어업유산 트릿대 돌미역 어업지', 유교항은 '국산 피조개 종패의 마지막 보류지'로 ”왕의 미역의 품격, 우리 모두가 지켜야 할 어업유산의 보존지 지역수산물로 상생의 길을 가다“라는 비전으로 2022년부터 2024년까지 3년간 총 사업비 100억원(국비 70억원, 도비 9억원)이 투입된다.

이로써 거제지역은 2019년부터 4년간 해양수산부 주관 총 10개 어촌마을이 어촌뉴딜 300사업에 선정되어 2024년까지 약 838억8900만원(국비 587억 2230만원, 도비 75억 5000만원, 시비 176억 1670만원)이 투입된다.

거제시는 지난 1~3차 사업에 2019년 학동·이수도항(2개소), 2020년도 도장포·산달·예구·저구항(4개소), 2021년도 성포·여차항(2개소) 8개 어촌마을이 선정된 데 이어 이번에 사등권역(광리항·유교항)이 선정됨으로써 최종적으로 10개 어촌마을이 선정되는 쾌거를 이뤄냈다.

거제시 관계자는 “이와 같은 결과는 조선산업 위기에 따른 어촌마을의 절박함을 해수부에 전달하고 선정되어야 하는 당위성과 타당성을 지속적으로 마을 추진위원회와 거제시가 역설해온 결과”라며 “이 사업은 지난 3년간 선정된 마을들에서도 만족도가 매우 높은 만큼, 이번에 선정된 마을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