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외교부, 美 보이콧 베이징 올림픽 "남북관계 기여 희망"

등록 2021.12.07 15:31:58수정 2021.12.07 17:1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 정례 브리핑
"베이징 올림픽 성공적 개최 지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지난해 8월2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외교부 청사)의 모습. 2020.08.23. mspark@newsis.com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미국이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화한 가운데 외교부는 올림픽이 남북관계 개선 계기가 되길 바란다는 뜻을 내비쳤다.

7일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의 외교적 보이콧 관련 질문에 "다른 나라 정부의 외교적 결정에 대해서 우리 외교부가 언급할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다만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관련해서 우리 정부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지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2018년 평창, 2021년 도쿄, 2022년 베이징으로 이어지는 이번 올림픽이 동북아와 세계평화와 번영 및 남북관계에 기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는 말씀도 다시 한번 드린다"고 덧붙였다.

또 "미 측은 이번 결정에 대해서 외교경로를 통해 우리 측에 미리 알려온 바 있다"며 "이러한 소통 과정에서 말씀하셨던 것과 같이 보이콧 동참 요구 등 관련 요구를 해온 바는 없다"고 설명했다.

최 대변인은 우리 측 정부 인사 파견 계획과 관련해서는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답했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올림픽을 계기로 한 타국 고위 인사 초청은 일반적인 양자 차원 초청과 달리 국가올림픽위원회(NOC)를 중심으로 이뤄진다. 주최측은 각국 NOC에 올림픽 개막식, 전야제 등 프로그램을 전달하고 고위급 인사 참석 신청을 받는다.

현재 중국 측은 한국을 포함한 각국 NOC에 고위급 인사가 참석할 프로그램을 이미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에선 대한체육회가 NOC 업무를 수행한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을 통해 조 바이든 행정부는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어떤 외교·공무 대표단도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선수단은 참가하지만 정부 고위인사 등으로 구성된 공식 사절단을 보내지 않는단 의미다.

영국, 캐나다, 호주 등도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해진 데 따라 미국 동맹국을 중심으로 보이콧 동참 움직임이 확산할지 주목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