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방역 사각' 버스운전원 백신 미접종에 PCR 의무검사도 제외

등록 2021.12.07 15:22:36수정 2021.12.07 17:0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중교통 종사자 백신 우선접종 직업군이지만 거부자 많아
유전자 증폭(PCR) 의무검사 대상도 제외…승객 불안감 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코로나19 전수검사.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이창우 기자 = 대중교통 종사자인 일부 버스운전원이 코로나19 방역의 사각지대로 지적을 받고 있다.

버스운전원은 방역당국이 백신 우선접종 대상자에 포함했지만 개인적인 성향에 따라 접종을 거부한 채 운행에 나서는 운전원들이 있는 것으로 파악되기 때문이다.

실제 최근 광주를 오가는 전남의 A버스회사 운전원은 배우자에게 감염돼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해당 운전원은 백신 미접종자로 파악돼 방역당국은 버스승객 집단 감염을 우려했다.

당시 방역당국은 해당 운전원이 몰던 시내버스 승객 중 밀접접촉자를 파악하려 했지만 포기했다.

승·하차를 반복한 채 불특정다수가 타고 내리는 시내버스 특성상 인원 파악은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결국 긴급 재난문자 발송을 통해 "00노선 00교통을 이용한 승객들은 가까운 보건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으라"고 공지하는 게 최선의 방법이었다.

재난문자를 확인하고 진단검사를 받은 승객도 있지만 모르고 지나친 승객도 있었다.

고속철, 비행기, 장거리 시외버스는 탑승권을 예매한 승객이 지정된 좌석에 앉아 목적지까지 이동하기 때문에 감염병 발생 시 밀접접촉자 파악이 용이하지만 수시로 승객이 바뀌는 시내버스, 군내버스 등은 사실상 이용객 파악이 어렵다는 점에서 문제로 지적된다.

여기에 백신 미접종 버스운전원의 경우 '유전자 증폭(PCR) 검사' 의무 대상에도 포함되지 않아 승객들이 느끼는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현재 PCR검사 의무 대상은 외국인 고용 사업장과 노인 주간보호센터 종사자 등이다.

버스 승객 윤모씨는 "방역당국은 서민들이 안심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시내버스 운전원에 대해서만큼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 또는 미접종자는 PCR검사 통과 결과를 버스 내에 공지해 주길 바란다"고 건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c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