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병수, '백신패스' 확대에 "文정부, 부작용은 책임졌나"

등록 2021.12.07 15:33:22수정 2021.12.07 17:1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늘도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비통함에 가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은 '백신패스' 확대 적용에 대해 "과연 누구의 죽음을 정부가 책임졌고, 누구의 부작용을 정부가 보상했는가"라며 백신 부작용에 대한 정부 차원의 책임 문제가 선결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의원은 7일 페이스북에 "위드 코로나도 끝났고, 오로지 위드 백신밖에 방법이 없다면, 그래 좋다. 책임지겠다는 약속은 지켜야 할 것 아닌가"라고 쓰며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지적했다.

그는 "가장 최근에 집계된 12월 1일의 통계를 기준으로 한다면, 백신을 맞고 나서 몸에 이상이 있다며 신고된 게 38만7735건"이라며 "1만3986건은 중증의 이상 반응이다. 백신을 맞아 사망했다고 신고된 분이 1340명에 달한다"고 했다.

서 의원은 "오늘도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백신 접종 이후 뇌출혈로 쓰러진 동생, 사흘 만에 식물인간이 되어버린 아들, 나흘 만에 세상을 떠난 남편, 보름 만에 목숨을 잃은 딸의 이야기로 비통함에 가득하다"고 썼다.

이어 "분명히 문재인 대통령은 부작용이 발생하면 전적으로 정부가 책임을 진다고 했다. 정부가 충분히 보상하게 된다는 점까지 믿으라고 했다"며 "과연 누구의 죽음을 정부가 책임졌고, 누구의 부작용을 정부가 보상했는가"라고 물었다.

그는 특히 14세 미만 아이들을 상대로 한 데에 "백신을 맞은 이들에게 혹여라도 문제가 생긴다면, 학원에 가야 한다며 도서관에서 공부 안 할 거냐며 접종을 권했던 부모의 무너지는 억장은 또한 어쩔 것인가"라고 따졌다.

서 의원은 "등 떠밀어 가며 백신 접종에 나서기 전에 문재인 대통령이 자신의 입으로 한 말에 책임지겠노라 천명하는 게 우선"이라며 "그래야 나라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