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달빛철도 예타 면제해야" 영·호남 지역혁신협 '한 목소리'

등록 2021.12.07 15:37:26수정 2021.12.07 16:09: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7일 광주서 달빛고속철도 토론회, 조기 착공 공동건의
달빛철도 경유 지자체 '新남부 광역경제권' 계획 촉구

associate_pic

영·호남 지역혁신협의회.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영·호남 6개 지방자치단체 지역혁신협의회 회장들이 달빛고속철도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사업으로 선정돼 조기 착공해야 한다고 한 목소리로 주장했다.

달빛고속철도는 203.7㎞ 노선에 4조850억 원이 소요되며, 광주와 전남·북, 경남·북, 대구 등 6개 광역시·도와 10개 기초자치단체를 연결하는 철도사업이다. 달빛은 달구벌 대구와 빛고을 광주의 앞머리를 딴 용어다.

7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한 달빛고속철도 토론회에서 영·호남 회장단은 "국가균형발전 뿐 아니라 국민대통합을 고려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가 필요하다"며 정부의 정책적 지원과 노력을 촉구했다.

이들은 "예타 면제와 조기 착공은 영·호남 지역발전은 물론 2038하계아시안게임 공동 유치와 개최, 수도권 중심의 인구·산업구조를 재편성하고 지역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선결과제"라고 강조했다.

이용섭 시장도 환영사에서 "달빛철도가 개통하면 1800만명의 시장을 가진 동서광역경제권이 구축돼 국가균형발전의 초석을 다질 것"이라며 "정부의 예타 면제와 조기 착공을 위해 철도가 경유하는 모든 지자체들이 똘똘 뭉쳐야 한다"고 말했다.

회장단은 또 "달빛철도가 지나는 지역을 문화·관광·체육과 산업·경제 등으로 한데 묶는 신남부 광역경제권 종합발전계획을 수립, 지역균형발전을 선도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진 기조강연에서 최진석 한국교통연구원 철도정책·안전연구팀장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의 설명과 함께 철도와 지역발전, 해외 사례, 달빛철도의 위상과 역할 등을 발표했다.

최 팀장은 "달빛철도는 광주·대구 산업역량을 바탕으로 융·복합 시너지 효과가 기대되고, 정차하는 도시는 문화·자연·휴양·농업을 기반으로 관광산업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수성 대구경북연구원 연구원은 주제발표를 통해 "달빛철도 건설로 수도권 1극 중심의 중부권 경제권 확산에 공동 대응하고, 남부권 경제공동체로 지역거점 중심의 경제권 형성함으로써 남부경제권 완성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양철수 광주전남연구원 책임연구원은 "달빛철도는 15년간 경제적 효과가 GDP의 6.5% 상승하고, 지역간 교류 증대로 물적 교류 활성화와 내륙 광역경제권 형성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토론회를 제안했던 장석주 광주회장은 "광주와 대구를 1시간 대로 연결하는 달빛철도는 경제·문화·관광교류와 남부경제권 활성화 뿐만 아니라 지역 간 균형발전을 도모하고, 동서화합을 통한 국민대통합도 이끌어 낼 수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