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호남' 이용호, 野 전격 입당…"정권교체 원하는 게 민심"(종합)

등록 2021.12.07 16:14: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준석 '빨간 점퍼' 입혀주고…윤석열 '꽃다발'
尹 "지역 감정 타파…대선 앞두고 천군만마"
金 "호남 지역 득표율 올라가도록 애써달라"
이준석 "김종인 호남 노력, 오늘의 결과로"
이용호 "운동권 정치, 지역감정 정치 종식"
"윤석열 승리에 도움 되면 안가리고 할 것"
이준석, 오늘 조찬 갖고 이용호 입당 '설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서진 권지원 기자 = 이용호 무소속 의원이 7일 국민의힘 전격 입당과 동시에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됐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 본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 의원의 입당 소식을 발표했다.

이 의원이 입당 원서를 작성하자 함께 참석한 이준석 대표가 직접 빨간색 점퍼를 입혀주기도 했다. 윤 후보는 꽃다발을 전달했다.

윤 후보는 "우리가 지역 감정을 타파하고, 한국 정치의 발전과 우리 당의 지지기반을 더 확대하는 데 중요한 계기가 되고 특히 대선 앞두고 천군만마를 얻은 듯 하다"며 "기쁘다. 함께 축하하자"고 전했다.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우리 의원님께서 대선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해서 호남 지역 득표율이 확실히 올라가도록 애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간단히 말하면 국민의힘이 김종인 비대위원장 시절부터 호남에 대한 진정한 노력을 해온 것이 오늘의 결과로 나오지 않았나"라고 두 사람을 치켜세웠다.

이 의원은 "사실 제 정치적 거취를 놓고 상당히 긴 기간 동안 숙고를 했다. 저는 두 갈래 길에서 좀 더 어려운 길을 선택하기로 했다"며 "비록 어렵고 힘들고 험하지만 그 길이 옳은 길이라 믿고, 적어도 대한민국이 미래를 잘 대비하고 발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지역 갈등을 완화하고 국민 통합을 하는 게 먼저라 생각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난 반 년 동안 편가름의 정치, 갈라치는 정치, 이런 운동권 정치가 더 이상 계속되서는 안 되겠구나 생각했다"며 "또 지역을 기반으로 한 구태 정치, 지역감정을 이용한 정치. 이것도 역시 종식돼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그는 "상식이 통하는 나라를 만드는 데 정치를 하고 싶어서 이 자리에 왔고, 윤 후보, 이 대표, 모든 분과 함께 지역 통합, 세대 통합, 다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의원은 발표가 끝난 후 기자들을 만나 "상당수의 주민들은 지역 통합을 위해서는 또 다른 결심을 할 수 있다는 용기를 줬다"며 "지금 국민들은 적어도 정권교체를 원하는 게 민심이라 생각했다"고 전했다.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데 대해선 "현장에서 말씀을 줘서 놀랐다"며 "오늘 갑작스럽게 중책을 줬는데, 어떤 것이든지 윤 후보의 승리에 도움이 된다면 분야를 가리지 않고 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는 "후보와 몇 차례 직간접적으로 소통이 있었고, 그런 과정에서 우리 후보의 진정성에 대해서 확인을 하는 그런 계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전북 남원·임실·순창이 지역구로, 지난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당선된 후 더불어민주당 복당을 시도해왔다.

그러나 지난달 15일 윤 후보와 회동을 갖고 복당 신청을 철회했다. 지난달 17일엔 김 위원장 사무실을 찾아 면담한 후 "우선 지역구민에게 입장을 설명하고 어떻게 할지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준석 대표실에 따르면, 이 대표와 이날 오전 광화문 한 식당에서 이 의원을 만나 조찬을 가지고 입당을 설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