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비트코인 창시자 정체 다시 미궁…美 법원 "사토시 공동 창시' 기각

등록 2021.12.07 18:15: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클라이먼 유족이 라이트 상대로 제기한 혐의 10건 중 9건 기각

associate_pic

[마이애미(미국)=AP/뉴시스]크레이그 라이트가 2021년 11월 16일 마이애미 연방법원에 도착하고 있다. 2021.12.07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진행된 재판에서 비트코인을 공동으로 창시했다는 주장이 기각돼 비트코인 창시자로 알려진 '나카모토 사토시'의 정체가 다시 미궁에 빠졌다.

6일 미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미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연방법원의 배심원단은 크레이그 라이트와 데이비드 클라이먼이 동업해 비트코인을 만들었다는 주장을 기각했다.

이번 재판은 2013년 4월 숨진 클라이먼의 유족이 동업자인 라이트를 상대로 비트코인 110만 개의 소유권을 놓고 제기한 소송에서 비롯됐다. 유족은 클라이먼과 라이트가 'W&K 인포메이션 디펜스 리서치'를 차리고 2008년 비트코인을 만들어 2009년 출시했다고 주장했다. 나카모토 사토시가 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비트코인 110만 개의 절반은 자신들의 몫이라는 것이다.

이 소송은 평결에 따라 비트코인 창시자의 정체가 드러날 수 있어 세간의 이목을 끌었다. 만약 이번 소송에서 원고인 클라이먼 유족의 주장이 인정됐다면 라이트는 유족에게 이 비트코인의 절반을 줘야 한다. 라이트가 막대한 규모의 비트코인을 유족들에게 실제로 넘길 수 있다면 그가 나카모토임이 입증되는 셈이다. 나카모토가 보유한 비트코인 110만 개의 시세는 500억 달러(약 59조원) 이상으로 평가된다.

라이트는 호주 출신의 프로그래머로 영국 핀테크 회사 엔체인의 최고과학책임자를 맡고 있다. 그는 2016년 5월 비트코인 창시자라고 밝혔다가 거센 비판을 받고 사흘 뒤 사과문을 올리면서 이를 철회했다. 하지만 이후 자신이 나카모토라고 다시 말을 바꿨다. 라이트가 나카모토라면 나카모토가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비트코인 110만 개의 소유권을 입증할 수 있어야 하지만 그동안 이 비트코인을 팔거나 이전한 바가 없다.

이번 재판의 배심원단은 원고가 라이트를 상대로 제기한 부당이득, 사기, 횡령, 파트너십 의무 위반 등 혐의 10건 중 9건을 기각했다. 단, 라이트가 'W&K 인포메이션 디펜스 리서치' 관련 지식재산권을 침해했다며 이 회사에 1억 달러(1180억 원) 상당의 손해배상을 하라고 명령했다. 이는 나카모토의 정체와 관련 없는 결정이었다.  

이번 평결로 나카모토의 정체를 둘러싼 미스터리가 조만간 풀릴 가능성은 낮아졌다고 외신은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