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세계 뷰티 편집숍 '시코르', 온라인 강화 나선다

등록 2021.12.08 06:00:00수정 2021.12.08 08:30: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디지털 플랫폼으로 진화…2024년 매출 1500억 목표
럭셔리 브랜드 70여개로 확대…뷰티 컨설팅도 선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신세계백화점이 뷰티 편집숍 '시코르'(CHICOR)가 2030세대를 겨냥한 온라인 럭셔리 플랫폼으로 체질을 개선하고 2024년까지 매출 1500억원을 달성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시코르는 지난 2016년 12월 오프라인에서 첫 선을 보였으며 지난해 시코르닷컴을 오픈했다. 시코르닷컴 매출은 1년4개월 만에 150% 신장했으며 회원 수는 45만명을 돌파했다. MZ세대로 꼽히는 2030세대 고객이 82%를 차지하고 있다. 시코르에는 YSL, 바비브라운, 나스, 산타마리아노벨라, 딥티크 등 2030세대가 선호하는 글로벌 럭셔리 화장품이 입점해 있다. 

신세계는 코로나19 이전 체험형 콘텐츠에 중심을 둔 것과 달리 내년부터는 온라인 채널을 강화하고 뷰티테크(beauty+technology)를 결합하는 온·오프라인 연계(O2O) 디지털 뷰티 플랫폼으로 변신을 꾀한다는 계획이다.

시코르닷컴은 향후 디지털 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점할 수 있는 브랜드와 서비스를 적극 도입할 예정이다. 백화점에서만 경험할 수 있던 럭셔리 브랜드를 늘려 언제 어디서나 시코르에서 '리틀 신세계'를 경험할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럭셔리 브랜드를 추가 입점시키는 등 시코르닷컴을 강화하고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연계된 통합 마케팅을 선보일 예정이다. 랜선 뷰티쇼, 버추얼 컬러 테스트 등 온라인 중심의 마케팅은 물론 라이브 커머스 콘텐츠도 강화한다. 

시코르닷컴은 기존 42개의 럭셔리 브랜드를 70여개로 확대하고 니치 향수 등 고객 수요에 맞는 상품군을 다양화한다. 온라인 고객 유입을 늘릴 수 있는 실시간 라이브 뷰티 컨설팅 등 차별화된 콘텐츠도 선보인다.

온·오프라인이 연계된 캠페인은 물론 매장에서 진행하는 라이브 커머스 등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올 11월 대전신세계 아트 앤 사이언스에서 처음 도입한 스마트 미러 서비스도 다른 점포로 확대 운영한다.

신세계 코스메틱잡화담당 김묘순 전무는 "6년차에 접어든 시코르가 이제는 온오프라인 모두를 아우르는 럭셔리 뷰티 플랫폼으로 재도약한다"며 "2030세대를 겨냥한 차별화된 콘텐츠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