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잃어버린 고양이와 6년만에 재회…"마이크로칩 덕분"

등록 2021.12.07 17:55:19수정 2021.12.07 18:20: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주민 신고로 아픈 고양이 구조
마이크로칩 정보로 주인과 재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미국 텍사스에서 한 여성이 잃어버린 고양이와 6년 만에 다시 만나 끌어안고 있다. (출처 : 샌안토니오 동물보호 서비스 페이스북 홈페이지) 2021.12.07.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재민 인턴 기자 = 미국 한 여성이 마이크로칩 덕분에 6년 전 잃어버린 고양이와 재회했다.

6일(현지시간) 미국 지역 매체 KENS 등은 최근 미국 텍사스 동물구조대가 길 잃은 고양이를 구조해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냈다고 보도했다.

구조대원 페레스에 따르면 한 텍사스 지역 주민이 길고양이가 아픈 것 같다고 신고했으며, 구조된 고양이에 마이크로칩이 심겨 있었다. 마이크로칩은 반려동물 피부 아래에 심는 쌀알 크기의 전자칩으로 반려동물의 식별번호가 저장돼 있다.

페레스는 고양이를 치료하고 주인을 찾아주기 위해 샌안토니오 동물보호 서비스(ACS)에 도움을 청했다.

ACS 측에서는 칩에 저장된 식별번호와 데이터베이스를 대조해 약 2주 만에 고양이 주인을 찾을 수 있었다.

고양이 주인은 자신을 '미세스 F'라고 밝혔으며 고양이 이름은 '몽키 페이스'라고 소개했다. 미세스 F는 "2015년 '몽키 페이스'를 잃어버렸다. 6년간 소식이 없어 다시는 못 볼 줄 알았는데 다시 봐서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ACS에서 올린 소셜미디어(SNS) 게시물에는 "비록 주인과 고양이가 헤어지고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서로를 알아보고 포옹했다"고 나와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eamin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