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홍남기 "30년 거주 통합공공임대, 내년 1181호 등 매년 7만호 공급"

등록 2021.12.08 08:14:34수정 2021.12.08 09:1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부동산시장 점검회의, 통합공공임대 추진 계획 밝혀
"내년 1월 과천·남양주 등 선호 입지 첫 입주자 모집"
기존 임대보다 거주 기간 길고 입주 자격·기준 통일
3~4인 가구 선호 전용 60~85㎡ 중형주택 신규 도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4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날 홍남기 부총리는 "서울 아파트 값 하락 직전 수준"이라고 밝혔다. (공동취재사진) 2021.12.08.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정부가 30년 간 이사 걱정 없이 내 집처럼 살 수 있는 통합공공임대를 내년 1월부터 수도권 선호 입지에 1000여 가구 공급하는 등 매년 7만 가구를 공급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4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통합공공임대 추진 현황과 향후 계획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내년 1월 중 과천 지식정보타운, 남양주 별내 등 수도권 선호 입지에 1181가구 규모의 첫 입주자를 모집하는 것을 시작으로 향후 매년 7만호 수준의 물량을 통합공공임대로 공급하겠다"고 강조했다.

통합공공임대는 영구임대, 국민임대, 행복주택 등 공급자 중심의 기존 공공임대를 수요자 관점에서 재설계하기 위해 2017년 주거복지로드맵에서 제안한 개념이다.

임대주택 유형별로 영구임대는 생계·의료급여수급자, 국민임대는 신혼·다자녀, 행복주택은 대학생·청년 등으로 입주자격이나 기준이 달랐던 것을 연구용역 등 준비를 거쳐 시행준비를 완료한다.

홍 부총리는 "통합공공임대는 '질 좋은 평생주택'을 실현해 나가기 위한 중요한 발걸음으로 30년 거주를 보장해 이사 걱정 없이 내 집처럼 살 수 있도록 하고, 거주 중 소득수준이 점차 증가하면서 발생했던 퇴거 리스크도 해소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유형별로 다양했던 입주자격 및 기준도 단일화해 보다 폭 넓은 계층이 이용 가능토록 하고, 수요자 편의성도 개선했다"고 부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4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홍남기 부총리는 "서울 아파트 값 하락 직전 수준"이라고 밝혔다. (공동취재사진) 2021.12.08. photo@newsis.com



기존 공공임대 거주 기간은 행복주택의 경우 최장 10년에 불과하고, 거주 기간 소득이 일정 수준을 넘어서면 퇴거 대상이 됐다. 특별공공임대는 월평균 소득 기준 중위소득 150% 이하에 총자산이 소득 3분위 이하, 순자산 평균값 이하로 입주 자격·기준을 통일했다.

통합공공임대와 연계해 3~4인 가구가 선호하는 전용 면적 60~85㎡ 중형주택도 신규 도입한다. 올해 1000가구, 내년 6000가구, 2023년 1만1000가구 등 매년 공급량도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12월에는 연중 최대 물량의 사전청약 1만7000호를 실시하고, 2·4대책 본지구 8곳 지정 등 주택공급을 위한 가시적 조치들이 이루어질 예정"이라며 "정부는 최근 주택시장 안정세가 시장에 확고히 자리잡도록 총력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