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기차 구매한 5명 중 1명 '겨울철 주행거리 감소' 걱정

등록 2021.12.08 09:51:56수정 2021.12.08 10:1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컨슈머인사이트, 전기차 신차 구매자 729명 대상 조사
10% 이상 지목된 5대 단점 모두 배터리·충전과 관련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전기차 구매자들의 가장 큰 걱정은 '겨울철 주행거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조사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2001년부터 수행해 온 '연례 자동차 기획조사(매년 7월 약 10만명 대상)'의 일환으로 전기차 신차 구입자 729명에게 '운행 경험을 종합했을 때 전기차의 단점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던진 결과 전기차의 최대 단점은 사용자 5명 중 1명(20%)이 '겨울철 주행거리가 짧아진다'를 꼽았다.

◆응답자 5명 중 1명 최대단점으로'겨울철 주행거리' 꼽아

기온이 내려가고 난방기능을 사용하면 전기차는 주행거리가 10~20% 이상 저하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지만 실제 운행 경험자에게는 여전히 최대 단점으로 꼽힌 것이다.

이어 '충전시간이 너무 오래 걸린다'(15%), '추가 충전없이 장거리 주행이 어렵다'(14%), 충전 요금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13%), 충전소가 여전히 부족하다'(13%) 등이다.

컨슈머인사이트는 "전기차의 단점 톱5 모두가 배터리 관련 내용이며, 그 중 4개가 충전과 관련된 항목이었다"며 "겨울철 주행거리 감소를 꼽은 비율이 가장 많다는 점은 이와 관련된 정보가 사용자들에게 충분히 전달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예상보다 빠른 주행 가능 거리 감소에 운전자가 당황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성능이나 서비스를 단점으로 지적한 비율은 낮았다.

응답자들은 '(승차·적재공간 등) 차량의 크기가 작다'(5.7%), '시간이 지날수록 배터리 효율이 떨어진다'(4.4%), '(화재 등) 차량 품질이 불안하다'(3.9%), 'AS가 용이하지 않고 비용이 비싸다'(3.7%) 등의 항복에 6% 이내로 답했다. '고속주행 시 속도 제한', '타이어 성능' 등의 단점에 대한 지적은 2% 이내였다.

◆국산은 차량 크기, 수입은 AS에 불만 많아

소비자들은 국산 전기차에 대해서는 '차량크기', 수입 전기차에 대해서는 에프터서비스(AS)를 단점으로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산차 사용자가 겨울철 주행거리 감소를 단점으로 가장 많이 꼽은 데 비해 수입차 사용자는 충전소 부족을 더 많이 지적했다. 특히 충전소 부족 문제는 수입차 사용자의 19%가 지목해 국산차(11%)와의 차이가 8%p로 가장 컸다.

그 이유는 국내 수입 전기차의 대부분(약 80%)을 차지하는 테슬라에서 찾을 수 있다. 현대차그룹 주도로 전국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에 설치된 초급속 충전시스템 이피트(e-pit)에 테슬라는 참여하지 않는 등 이용 가능한 충전소 수에서 국산차에 밀린다.

AS를 단점으로 꼽은 비율(국산 2% vs 수입 8%)도 차이가 컸는데 이 원인 또한 테슬라에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테슬라는 공식 정비센터 수가 적고 비용도 비싸다는 평가다. 다른 브랜드와 달리 비대면 AS 방식을 활용해 만족도 역시 수입차 평균에 훨씬 못 미쳤다.

반면 차량 크기를 단점으로 지목한 비율(국산 7% vs 수입 1%)은 국산이 훨씬 많았다. 이는 국산 전기차들이 소형 모델 위주로 구성된 것이 반영된 결과다.

컨슈머인사이트는 "충전 계통의 여러 문제는 기존 자동차와 달리 배터리 구동 방식을 사용하는 전기차가 극복해야 할 태생적 약점"이라며 "성능과 인프라의 지속적인 개선에도 불구하고 소비자 기대와는 아직 거리가 있어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저온에서 난방기능 사용에 따른 주행거리 감소는 내연기관 차에도 미미하게 있지만 전기차의 경우 사용자들이 예상한 수준을 넘어 가장 큰 단점으로 지적되고 있다"며 "전기차가 대세임은 분명하지만 소비자의 인정을 받기까지 아직 할 일은 많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