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올해 초가을 평균기온 20도↑...관측 이래 가장 높아"

등록 2021.12.08 10:15:26수정 2021.12.08 10:2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상청, 2021년 가을 기후분석
9월1일~10월15일 평균 20.9도
아열대 고기압 고온 남풍류 탓
10월 중반 기온 급격히 떨어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올해 9~10월 평균 기온이 1973년 관측 이래 가장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10월 중순 들어 날씨가 급격히 추워져 기온 변동폭도 역대 가장 컸다.

기상청이 8일 발표한 '2021년 가을철 기후분석 결과'에 따르면 9월1일~10월15일 사이 우리나라 평균 기온은 20.9도로 역대 가장 높았다.

가을철(9~11월) 평균 기온은 14.9도로 평년보다 0.8도가량 높았다. 이는 역대 5번째로 높은 수치다.

관측 이래 가을철이 가장 따뜻했던 연도는 1975년(15.4도)이었다. 2019년(15.2도), 1998년(15.1도), 2011년(15도)가 뒤를 이었다.

따뜻한 가을 날씨가 이어지면서 지난 1~11월 전국 평균기온은 관측 이래 가장 높은 수치인 14.4도를 기록했다.

10월 중순 들어선 기온이 급격히 떨어져 기온 변동폭은 5.1도로 가장 컸다. 2002년(4.2도)과 1980년(4.1도)보다 1도가량 높은 수준이다.

추운 날씨로 인해 서울 첫얼음과 첫서리 관측일은 10월17일, 18일로 평년보다 각각 17일, 10일 빨랐다.
 
이상 고온과 기온 하락 현상이 동시에 나타난 이유는 이례적으로 발달한 아열대 고기압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가을철에 접어든 이후에도 아열대 고기압이 우리나라 남쪽에 장기간 머물면서 따뜻한 남풍류가 유입돼 고온 현상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10월 중순까지도 우리나라 주변에서 이례적으로 발달하던 아열대고기압이 10월15일부터 남쪽으로 물러나는 동시에 찬 대륙고기압이 빠르게 확장하면서 기온이 급격히 떨어졌다"고 전했다.

가을철 강수량은 256.4㎜로 평년(21.69~303.8㎜)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태풍은 총 9개가 발생한 가운데 15호 태풍 '찬투'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줬다.

찬 대륙 고기압이 11월10일과 같은달 22일~23일에 걸쳐 확장하면서 서쪽지역을 중심으로 첫눈이 관측됐다. 서울은 11월10일에 첫눈이 내렸는데 이는 지난해보다 30일, 평년보다 10일 빠른 기록이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지난 가을철은 10월 중반까지 고온 현상이 나타났고, 이후 기온이 급격히 내려가는 등 기후 변동성이 뚜렷이 나타난 계절이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겨울철 한파, 대설 등 위험기상이 예상될 때, 집중관측을 강화하고 특보 및 기상정보가 신속히 전달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