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병권 경기지사 권한대행 "백신 사각지대 최소화 역점"

등록 2021.12.08 10:09: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8일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 경기도청 중대본 회의
"경기도, 전국 최초 재택치료 체계 구축…노하우 나눌 것"
안산시 "영유아 재택치료 협력의료기관 지정 요청"

associate_pic

8일 오전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국무총리 주재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이 (영상)회의 모니터를 보고 있다. (사진=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은 코로나19 확산 상황과 관련해 "백신 사각지대를 최소화하는 데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오병권 권한대행은 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확진자 수와 병상 가동률 등 여러 핵심 지표가 보여주듯이 어려운 상황을 맞고 있는데 지역 방역 책임자 중 한 사람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적극 대처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특별 방역 점검, 지역담당관 운영 등 31개 시군과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특히 차질 없는 백신접종을 통해서 백신 사각지대를 최소화하는 데 역점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재택치료 체계를 구축해 감염병 대응에 나선 바 있다"며 "재택치료가 위기극복의 핵심축으로 떠오르는 만큼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서 노하우를 함께 나누면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서 화성시는 자체 비상대응계획 수립, 외국인 관련 민관학협의체를 통한 코로나19 대응, 안산시는 방역조치 위반자 고발 및 구상권 소송을 위한 전담인력 배치, 파주시는 자가격리자 안심숙소 운영 등 우수사례를 소개했다.

특히, 안산시는 한시적 역학조사관 국비 지원과 영유아 재택치료 협력의료기관 지정을 요청했다. 3세 미만의 영유아는 자신의 건강 상태를 표현할 수 없고 건강 상태 악화 시 위험도가 높아 협력의료기관에서 진료를 기피할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다. 3세 미만 영유아의 재택치료를 관리할 수 있는 의료기관을 중대본 차원에서 지정 운영해 영유아들이 안전하게 재택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달라는 내용이다.

한편, 김부겸 총리는 수도권 코로나19 위험도가 '매우 높음' 수준으로 지속되자 지난 6일 서울시청에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데 이어 이날 경기도를 방문하는 등 수도권 지자체 방역 추진상황을 집중 점검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