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유치원 내년부터 무상급식…오세훈·조희연 손잡다

등록 2021.12.08 14:00:00수정 2021.12.08 14:41: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내년 3월 서울 유치원 전면 친환경 무상급식 시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6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열린 2021서울 인권콘퍼런스에서 환영사 하고 있다. 2021.12.08. (사진 =뉴시스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는 오세훈 시장이 8일 오후 2시 서울시교육청 본관 대강당에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이성 서울시구청장협의회장과 '서울시 유치원 친환경 무상급식 시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업무협약에 따라 서울시와 25개 자치구, 서울시교육청은 내년 3월1일부터 서울시내 공·사립 모든 유치원 790곳에 예산을 지원해 친환경 무상급식을 전면 시작한다.

소요 예산은 연간 총 699억원으로, 서울시교육청이 50%(350억), 서울시가 30%(210억), 자치구가 20%(139억)를 분담한다.  

유치원 친환경 무상급식은 오세훈 시장이 지난 5월 유치원 무상급식을 빠르게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본격적으로 절차가 진행됐다.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 자치구가 유치원 무상급식 실무 태스크포스(TF)팀을 꾸려 급식 지원단가 및 재원분담 비율 등에 관한 논의를 진행하고, 서울시와 시교육청 간 논의 기구인 '교육행정협의회'를 통해 최종 시행 여부를 확정했다.

서울시는 내년에 유치원에서 무상급식이 전면 시행되면 어린이들이 동일하게 높은 질의 급식을 공급받을 수 있고, 학부모들이 일부 부담하던 급식비 부담도 경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