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가계대출 주춤해지자...기업대출 사상최대 증가

등록 2021.12.08 12:16:10수정 2021.12.08 13:4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업대출 9조1000억원↑…역대 11월 기준 최대 증가
가계 주담대 2조4000억원↑…증가폭 절반 감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금융당국의 대출 규제 강화로 가계 대출의 증가 속도는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기업대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기업의 자금 수요는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8일 한국은행의 '2021년 11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 10월 말 기준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1060조9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3조원 늘었다. 규제 강화 등의 영향으로 전월(5조2000억원)보다 증가 규모가 2조2000억원 축소됐다. 특히 같은 달 증가폭 기준으론 2013년 11월 2조8000억원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으며, 올해 전체 월 증가폭 기준으론 5월 이후 최저치다.

주택담보대출 증가분은 4조7000억원(10월)에서에서 2조4000억원(11월)으로 절반 가량 줄었다. 한국은행은 주택거래 관련 자금수요 둔화, 집단대출 취급 감소 등에 따른 결과로 분석했다.

지난해와 2019년의 11월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인 4조9000억원, 6조2000억원과 비교해도 크게 줄었다. 또 가계대출과 마찬가지로 같은 달 기준으로 2013년 11월 1조9000억원 이후 최소 증가폭을 보였고, 전체 월 기준으론 2018년 2월 1조8000억원 이후 가장 낮게 증가했다.

박성진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차장은 "개별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주택 거래량이 다소 둔화되고 있는 상황이 영향을 미쳤다. 집단대출의 경우 중도금 대출상환분이 좀 있었기 때문에 그 증가폭이 조금 줄었다. 전세자금대출도 소폭이지만 줄어들었다. 이런 것들이 종합적으로 영향을 미치며 전체적으로 영향을 준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박 차장은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해서 가계 대출이 많이 줄기는 했지만, 전세자금대출 대출 자체가 크게 줄었다고 보기는 어렵다. 그래도 12월까지는 금융권의 가계대출 관리가 지속될 것으로 보이고, 12월이 주택 거래에 있어서 비수기적인 성격도 있어 일단은 연말까지 둔화 흐름이 이어질 걸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등 기타대출은 신용대출 관리, 대출금리 상승 등의 영향으로 전월에 이어 5000억원 느는데 그쳤다.

박 차장은 "9월달 이후에 두 달 연속으로 가계대출 (증가세가) 감소한 것은 숫자적으로 맞다. 증가세가 둔화된 것은 사실이지만, 증가세가 꺾였다고 표현하려면 추세적인 안정세인지 여부를 봐야 한다. 계절적인 비수기 영향도 있고, 좀 더 지켜봐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기업대출은 9조1000억원 증가해 1068억4000억원을 기록했는데, 11월 증가액 기준으론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09년 6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전 최대치는 2020년 11월 6조7000억원이었다.

대기업 대출 증가폭(2조8000억원)도 11월 기준으로 관련 통계 작성 이래 가장 크게 증가했다. 일부 기업의 지분투자 등을 위한 대규모 차입 등에 따른 결과라고 한국은행 분석했다.

중소기업대출은 6조4000억원 증가했다. 계절요인 등으로 큰 폭 증가했던 전월보다 증가규모가 다소 줄었으나 코로나19 금융지원 및 시설자금 수요 등으로 높은 증가세 지속됐다.

박 차장은 "기업대출 같은 경우 가계대출 관리에 따른 풍선효과라기보다는, 시설 자금 수요가 계속되고 있어 그 영향으로 저희는 보고 있다. 개인사업자 대출이 예년 수준의 증가 폭을 보였고 중소기업 대출이 기업대출 증가세를 주도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