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문 대통령, 9일 바이든 주재 '민주 정상회의'…靑 "중·러도 이해"(종합)

등록 2021.12.08 16:13:32수정 2021.12.08 16:2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바이든 주재 회의 참석…'공급망 정상회의' 이후 2개월 만
정부 민주주의·인권증진 노력 소개…국제협력 언급할 듯
靑 "아시아 민주주의 선도국인 韓 참석은 자연스러운 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월2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2021.04.22.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태규 안채원 김성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9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재의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미·중 선택의 기로에 선 상황에서 표면적으로 미국 주도의 대(對) 중국 압박 전선에 동참하는 모습이 됐다.

8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오는 9일 오후 화상으로 개최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9일부터 이틀 간 진행되는 회의 가운데 첫 날 일정에 참석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우리 정부의 민주주의와 인권 증진의 성과를 알리고 국제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 2일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을 비롯해, 영국·호주·일본·인도 등 동맹국 중심의 총 110개국을 최종 참가국 명단에 포함시켜 발표했다.

회의에는 중국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대만, 러시아와 긴장 관계에 있는 우크라이나 등 권위주의 국가에 맞서고 있는 나라들도 초청됐다.

참석 정상들은 미국이 준비한 ▲권위주의 차단 ▲부패 척결 ▲인권 고취 등 의제에 따라 각국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가치를 매개로 동맹국을 앞세워 대 중국·러시아와의 전선을 구축하겠다는 바이든 행정부의 의지가 담겨있다고 할 수 있다.

초청 대상에서 제외된 중국과 러시아는 지난달 27일 발표한 양국 주미 대사 명의의 공동 의견서에서 "냉전 사고방식의 산물"이라고 반발한 바 있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이번 회의 참석을 미중 갈등 구도의 관점에서 바라보는 시각에 거리를 뒀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세계 100여개국이 참여하는 민주주의를 위한 정상회의에 아시아 지역의 민주주의 선도국가인 우리나라가 참석하는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국이나 러시아 측도 기본적으로 우리나라가 이 회의에 참석하는 것을 겉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이번 회의 참석은 우리나라의 역동적인 민주화 과정을 재조명하면서 아시아 지역 내 대표적인 민주주의 국가로서 우리 위상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또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주재로 진행되는 본회의 첫번째 세션에 발언자로 참석하는데, 첫 세션 발언자로는 문 대통령을 포함해 소수의 정상이 선정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첫번째 세션 발언과는) 별도로 문 대통령은 사전 녹화 영상을 통해 민주주의 회복력을 복원하기 위한 우리 정부의 공약과 의지를 표명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 주재의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지난 4월 바이든 대통령 주재의 '기후정상회의', 지난 10월 말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에 마련된 '공급망 회복력 글로벌 정상회의'에 참석했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newkid@newsis.com, ksj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