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중앙대, 나노 기술 활용 코로나 신속 진단 기술 개발

등록 2021.12.08 17:52: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나노플라즈모닉 플랫폼 기술 개발…정확도 유지·시간 단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Advanced Functional Materials 표지 논문 이미지로 실린 코로나19 신속 진단을 위한 나노플라즈모닉 플랫폼(사진=중앙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광주 인턴 기자 = 중앙대학교(총장 박상규)는 화학과 주재범 교수 연구팀이 공동 연구를 통해 코로나19 진단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킬 수 있는 '나노플라즈모닉 플랫폼' 기술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주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나노플라즈모닉 플랫폼은 나노 기술을 응용한 광학 측정 방식을 의료 진단에 적용한 기술이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진단 정확도를 유지하면서 진단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한 기술을 개발했다는 설명이다.

현재 코로나19 표준 진단 방법으로는 RT-PCR(분자 진단) 기반의 유전자 진단 방법이 널리 활용되고 있다. 높은 민감도를 지닌 RT-PCR은 정확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전처리 과정이 복잡하다는 단점도 존재한다.

그런데 주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초고감도 나노플라즈모닉스 검출 기술을 이용하면 낮은 농도의 유전자를 정확하게 검출할 수 있다.

주 교수 연구팀은 PCR 증폭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는 고감도 광학 측정 기술에 초점을 맞춰 연구를 시작했다. Bottom-up 방식으로 제조한 80nm(나노미터) 크기의 금 나노 입자를 Top-down 형식으로 제작한 보조개 모양의 균일한 100nm 직경 나노기판 cavity에 DNA 상보 결합에 따라 균일하게 배열했다.

그 결과 나노입자와 기판 표면 사이 나노 갭에 존재하는 타겟 DNA의 증폭된 광 시그널을 고감도로 측정해 검출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키는 데 성공했다.

이번 연구는 주재범 교수와 박사과정 당하준, Yixuan Wu씨의 연구팀이 한국재료연구원 박성규 박사 연구팀과 공동으로 진행했으며 한국연구재단의 ERC 과제와 중견연구과제, 보건산업진흥원의 방역 연계 범부처 감염병 R&D 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kj96100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