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남부경찰, 윤석열 장모 특혜의혹 고발사건 직접 수사

등록 2021.12.08 18:04:22수정 2021.12.08 18:11: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찰 "사안의 중대성 등 감안해 도경찰청 수사 맡기로"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박종대 기자 = 경기 양평 공흥지구 개발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된 이 사건을 일선서에서 상급기관인 도경찰청 단위에서 수사하기로 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양평경찰서에서 수사하던 이 사건을 사안의 중대성 등을 감안, 도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서 맡아 후속 수사를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앞서 양평서는 지난 달 17일 양평 공흥지구 개발 특혜의혹과 관련해 인허가 담당자 처벌을 요구하는 시민단체 고발장이 접수됨에 따라 해당사건 정식 수사에 들어갔다.

양평군은 준공 승인을 앞두고 공흥지구 시행사이자 윤 후보 장모의 가족회사인 ES&D의 연장신청 없이 2014년 11월인 사업 시한을 2016년 7월로 변경고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경찰은 지난달 양평군청으로부터 관련 자료를 임의제출 형식으로 넘겨받아 검토해왔지만, 이번에 관련 고발장이 접수되면서 정식 수사로 전환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안의 중대성이 크고 일선서보다 수사인력을 보강할 수 있는 등 여러 가지 부분을 감안해 상급기관인 도경찰청에서 수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